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폭행에 집 나간 아내 찾아 흉기’…아들까지 상해입힌 60대 남성

폭행에 집을 나간 아내에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이 남성은 어머니를 보살피기 위해 그 자리에 있던 아들에 까지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혔다. 경찰은 이 남성에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사진 연합뉴스]

폭행에 집을 나간 아내에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이 남성은 어머니를 보살피기 위해 그 자리에 있던 아들에 까지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혔다. 경찰은 이 남성에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사진 연합뉴스]

 
별거 중인 아내를 찾아 흉기를 휘두르고, 아들까지 다치게 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경기 군포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66)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2시 30분 경기도 군포시 금정동의 한 주택가에서 아내와 아들에게 미래 준비해간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다른 지역에서 함께 살던 아내가 한 달 전 자신의 폭행으로 집을 나가 만남을 거부하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분가한 A씨의 아들은 어머니를 보살피기 위해 이곳에있다가 아버지가 휘두른 흉기에 다쳤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가운데 30대 아들이 크게 다쳤지만, 두 명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한 달 전A씨 폭행은 경찰에 신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