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끼가 집 대신 하루 숙박료 ‘696만원’ 호텔 사는 이유

래퍼 도끼가 집을 떠나 호텔에서 생활하는 이유를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도끼가 숙박 중인 130평 호텔 하우스가 소개됐다.
 
최근까지 서울의 한 펜트하우스에서 살았던 도끼는 호텔 생활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어릴 적 꿈이었다. 호텔 사는 게 정말 좋다”며 “우선 난방비가 안 든다. 그래서 전집보다 생활비가 적게 든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기세도 안 나오고 청소도 무료, 보안도 좋다. 가구도 필요 없다. 이사를 하면 가구를 새로 사야 하는데, 그것도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한때 고가의 시계와 수집품 등을 집에 늘어놓고 남다른 재력을 자랑했던 도끼는 현재 ‘절약 모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부터 절약 모드에 들어갔다. 손목시계를 하나씩 팔고 있다. 차도 팔고 있다. 9대였는데 지금 4대 남았다”며 “호텔 하우스에 들어온 것도 절약 모드 때문”이라고 했다.
 
도끼가 묵는 호텔의 숙박료는 하루에 696만9000원, 한 달에 2억 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