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원랜드 부정 취업자 226명, 3월 말까지 전원 퇴출

[연합뉴스]

[연합뉴스]

강원랜드 부정취업자 226명에 대한 퇴출 조치가 3월 말까지 완료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강원랜드 부정합격자 퇴출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부정합격자 퇴출조치가 퇴출로 인한 사익 침해에 비해 피해자 구제 등 사회정의 회복, 공공기관 채용제도 신뢰성 회복 등 공익 목적의 이익 회복이 훨씬 크다고 판단한다. 이 때문에 적극적인 부정합격자 퇴출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앞서 산업부는 본부 감사인력 10명과 강원랜드 10명 등 총 20명의 합동감사반을 구성해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공소장에 명시된 부정합격자 226명의 퇴출을 위한 조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부정합격자 226명이 서류전형ㆍ인적성 평가 등 각 전형 단계마다 점수조작으로 부정 합격 처리되어 재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부 합동조사에 따르면 2013년 하이원 교육생 1, 2차 선발과정에서 총 5268명이 응시해 518명이 최종 선발됐다. 이 중 498명이 청탁리스트에 의해 관리된 부정합격자였다. 강원랜드는 493명에 대한 내ㆍ외부 청탁자 명단도 따로 관리해 최홍집 전 사장에게 실시간 보고했다.
 
강원랜드 인사팀 직원들은 강원랜드 전 사장과 전 인사팀장의 지시에 따라 서류전형 탈락자의 점수를 상향 조정하거나인ㆍ적성 평가점수를 반영하지 않는 방식으로 점수를 조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2차 교육생 선발 과정에서 부정청탁에도 불구하고 최종 면접에서 탈락한 21명의 응시자가 지역 국회의원실을 통해 재차 청탁 압력을 넣어 추가 합격한 사실도 드러났다. 이들 중 17명은 재직 중이다.
 
이번 1차 TF에서는 강원랜드 측과 ▲부정합격자 전원퇴출 세부계획 ▲피해자 구제방안 ▲수사의뢰대상 ▲소송대응방안 등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차기회의에서는 피해자 구제방안을 심도 있게 검토하기로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