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세균 측 "포스코 송도사옥 매각 관련 개입 없었다…법적대응 방침"

정세균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 회동이 19일 오전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에서 열렸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정세균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 회동이 19일 오전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에서 열렸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정세균 국회의장 측이 19일 정 의장이 포스코 송도사옥 매각 과정에 개입했다는 시사저널의 보도에 대해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김영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기사에 정 의장이 불법 개입이나 부정청탁에 당사자인 것처럼 보이게 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박씨는 종로구민으로 같은 교회를 다니면서 아는 사이"라면서 "(박씨가)포스코 사업에 대한 지분을 갖고 있는 것 같은데, 이것과 관련해서 '포스코 사업을 더 높은 가격에 매각할 수 있는데 포스코에서 낮은 가격에 팔려고 한다. 억울하다'를 의장께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의장은 단순히 지역구민 민원에 대해 알아봐 준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어떤 불법적인 개입이나 부정청탁도 없었다. 빠르면 오늘이라도법적대응을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사저널은 이날 오전 정 의장이 새정치민주연합의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던 지난 2014년 6월 포스코 측에 '송도사옥을 더 높은 가격을 받고 팔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해보라'고 한 녹취파일을 공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