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기현 울산시장 “경찰 아닌 검찰 수사받겠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19일 아파트 건설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직권을 남용하고 있다”며 “관련 사건 일체를 울산검찰청으로 이관해 달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울산시장(왼쪽)과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 [중앙포토]

김기현 울산시장(왼쪽)과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 [중앙포토]

김 시장은 이날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에서 열린 긴급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황 청장의 지시를 받은 울산경찰청은 객관적 조사를 한다는 신뢰를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형사소송법은 사법경찰관리 직무를 수행할 권한을 가진 공무원을 명시하고 있는데 치안감인 황 청장은 사법경찰관리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수사에 관여하거나 지시를 하거나 보고를 받을 권한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소문에 의하며 본건 수사내용을 직접 챙기고 수사지시까지 한다고 한다”며 “자신의 입맛에 맞는 수사결과를 조작해 만들기 위해 수차례 인사발령을 내고 부하 직원들에게 강압을 행사했다는 소문이 사실이라면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고 했다.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6일 아파트 건설 현장에 김 시장의 비서실장이 특정 레미콘 업체 선정을 강요한 정황을 포착해 울산시청 비서실 등5곳을 압수수색 했다. 또 다른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김 시장의 친동생 김모씨가 외압을 행사했다는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 중이다.
 
김 시장은 이에 대해 “사업계획 승인 당시부터 울산 소재 건설업체와 건설자재 60% 이상 사용을 적극 권장한다는 승인조건에 따른 것”이라며 “비서실장과 담당 부서도특정 업체를 거론한 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친동생 문제와 관련해서는 “동생이 단 한 푼의 돈도 받은 것이 없으며 고소인으로부터 식사 대접조차한 번 받은 적이 없다”며 “동생이 관여됐다는 그 사안은 사업승인이나 허가가 나지 않은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 청장은 이날 울산지방경찰청 프레스센터를 찾아 “이번 사건은 일반적인 공사 비리 사건으로 정치적 의도와는 무관하다”며 “지방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해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함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