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운 우리 새끼’ 도끼, 럭셔리 호텔 하우스 공개…딘딘 “형이 제일 멋지게 사는 것 같다”

▲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미운 우리 새끼’ 도끼, 럭셔리 호텔 하우스 공개…딘딘 “형이 제일 멋지게 사는 것 같다”



래퍼 도끼가 럭셔리 호텔 하우스를 공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도끼는 외국인 친구와 함께 사는 130평 호텔하우스를 공개했다.



앞서 그는 이상민에게 “호텔로 이사가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도끼는 아침부터 짜장면 배달을 시켜 먹었다. 그는 짜장면을 먹으며 “가난했던 유년기에 짜장면을 먹는 게 꿈이었다. 꿈을 이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딘딘이 도끼의 호텔하우스를 방문했다. 딘딘은 침실, 화장실, 고양이 방 등 호텔 하우스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감탄했다



도끼는 “호텔에 살면 난방비가 안 든다. 그래서 전집보다 생활비가 적게 든다. 전기세 0, 청소 무료, 보안이 좋고 가구 완비가 돼 있다. 이사 하면 가구를 사야 하는데 여긴 안사도 된다”라며 “어릴적 꿈이었다. 호텔 사는 게 정말 좋다”고 밝혔다.



또 고급 시계가 두 개 밖에 남지 않은 것에 대해 도끼는 “2018년부터 절약모드에 들어갔다”며 “호텔하우스에 들어온 것도 절약 모드”라고 설명했다.



이에 딘딘은 “형이 제일 멋지게 사는 것 같다”고 부러움을 드러냈다. 홍지예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