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개헌안 발의 시점 변경에 야당 맹폭…“개헌이 애들 장난이냐”

청와대가 대통령 개헌안 발의 시기를 21일에서 26일로 미룬 데 대해 야당은 19일 일제히 비판 발언을 내놨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김성태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개헌안 발의 일정 연기는 아이들 불장난과 같다”며 “개헌이 애들 장난이냐”고 비난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 개헌안과 관련해 청와대를 지적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 개헌안과 관련해 청와대를 지적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에 참석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어제 청와대의 개헌 발의 시점을 오는 21일에서 26일로 연기해달라고 요청하자, 청와대도 우 원내대표의 요청에 맞장구쳤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개헌이 대통령의 일정에 따라 앞으로 갔다가 뒤로 갔다가 할 수 있는 것인가”라며 “문재인 정권이 개헌을 얼마나 우습게 생각하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청와대의 개헌 발의 시점이) 21일이든, 26일이든 대통령 관제 개헌은 명분 없는 처사일 뿐이다. 개헌을 정략의 도구로 바라보지 말고, 개헌 논의를 ‘아무 말 대잔치’로 만들지 말 것을 경고한다”며 대통령 개헌안 발의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대통령의 독재적 개헌 발의에 대한 여론의 역풍이 두려워 청와대와 민주당이 5일 연기 운운하며 짜고 치는 고스톱을 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개헌에 걸림돌이 되지 말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뿐 아니라 바른미래당 등 다른 야당들도 청와대 비판에 가세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한식에 하나 청명에 하나 무의미하다. 청와대 주도 개헌 논의에 대해 민주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이 반대하는데 발의 시점을 바꾸는 게 무슨 소용이냐”고 말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여당(개헌안)에 제왕적 대통령제 청산은 온데간데 없고 8년짜리 제왕적 대통령을 고수하려는 건 촛불 민심에 역주행하는 것”이라며 4년 연임제가 포함된 대통령 개헌안 초안을 비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당 상무위원회에서 “대통령 개헌안의 문제점은 시기가 아니다”며 “6월 개헌 거부를 못박은 자유한국당이 개헌 저지선을 확보한 상황에서 대통령 단독 개헌안 발의는 개헌의 중단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에 대해서도 “지금 여당이 해야 할 것은 26일이 마지노선이라는 최후통첩이 아니라 정치력을 발휘하는 것”이라며 “국회의장 주재하에 원내 5당 원내대표와 (국회) 헌정특위 책임자가 모인 정치협상회의를 열어 문제를 풀어 갈 것을 재차 제안한다”고 밝혔다.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그동안 여야가 한 발짝도 쟁점에 대해서는 다가서지 않으면서 시기 연장 문제만 가지고 어깃장 놓고 대통령 발의에 대한 책임 공방만 한 게 벌써 몇 달째”라며 국회와 청와대를 모두 비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