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 게스트하우스서 또 성범죄…이번엔 현직 소방관

폴리스라인 설치된 제주 게스트하우스. [연합뉴스]

폴리스라인 설치된 제주 게스트하우스. [연합뉴스]

현직 소방관이 제주 게스트하우스에 투숙 중인 여성 관광객을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하다 긴급체포되는 일이 벌어졌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상처를 입힌 혐의(강간치상)로 이모(29)씨를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11일 오후 10시 30분쯤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주변 해변에서 여성관광객 A씨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저항하는 과정에서 무릎과 팔에 찰과상을 입었다. 이후 A씨가 게스트하우스에 묵는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경찰에 신고하게 됐다.
 
경찰은 다음날인 12일 0시 35분께 게스트하우스에서 잠을 자는 이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결과 포항에서 소방관으로 일하는 이씨는 11일 제주에 관광하러 왔으며 당일 오후 해당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
 
지인과 함께 제주에 온 이씨는 이날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해 피해 여성 등 15명과 함께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과정에서 이씨는 “술에 너무 취해 그런 행동을 한 것 같다”며 일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이씨가 범행 사실을 일부 시인하고 도주의 우려도 없다고 판단해 영장을 발부하지는 않았다.
 
해당 게스트하우스는 1층에서 식당을 운영해 일반음식점 등록이 돼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파티를 열 당시 식품위생법상 위반 사항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