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벤더·티트리 오일에 환경호르몬…남자 아이 여성형 유방증 유발"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마사지와 아로마테라피, 방향제 등에 쓰이는 라벤더 오일·티트리 오일에 환경호르몬이 들어 있어 남자 어린이에게 여성형유방증(gynecomastia)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여성형 유방증은 남자의 유방이 여성 유방의 크기나 모양, 유선 발달 등 특징을 가지는 증세를 말한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환경보건과학원(NIEHS) 소속 타일러 램지 연구원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국제 학술단체 '내분비학회'(The Endocrine Society)의 100주년 연례학술대회 '엔도(ENDO) 2018'에서 이런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램지 연구원은 "우리 사회는 에센셜 오일이 안전하다고 여기지만, 다양한 양의 화학물질이 들어 있으며 이 중 일부는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물질(환경호르몬)들이므로 사용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램지 연구원은 '사춘기 전 남자 어린이들이 라벤더·티트리 오일이 함유된 제품을 피부에 사용했을 때 이 증상이 발생했다가 제품 사용을 중단하면 증상이 사라지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라벤더·티트리 오일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비슷한 성질을 갖고 있으며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작용을 억제한다는 증거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번 연구의 공동 연구자 중 하나인 NIEHS의 케네스 코라크 박사의 예전 연구다. 
 
라벤더 오일. [사진 연합뉴스 제공]

라벤더 오일. [사진 연합뉴스 제공]

 
코라크 박사와 램지 연구원은 이번 연구에서 라벤더·티트리 오일을 구성하는 수백·수천 가지의 화학물질 중 8개 성분을 골라 상세히 분석했다. 유칼립톨, 4-테르피네올, 디펜틴/리모닌, 알파-테르피네올 등 4개 성분은 라벤더·티트리 오일 양쪽에 포함돼 있으며, 리날릴 아세테이트, 리날룰, 알파-테르피닌, 감마-테르피닌은 둘 중 하나에 포함돼 있다.
 
연구진이 이 8가지 화학물질들의 영향을 실험실 환경에서 시험해 본 결과, 사춘기 전 남자 어린이에게 여성형유방증을 일으킬만한 체내 여성·남성호르몬 내분비 여건을 조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화학물질들은 라벤더·티트리 오일 외에도 수십종의 에센셜 오일에 포함돼 있으나 보건당국의 규제를 받지 않는다고 램지 연구원은 지적했다.
 
라벤더·티트리 오일은 미국과 한국 등에서 팔리는 이른바 '에센셜 오일'의 대표적 품목들로, 마사지와 아로마테라피 등에 흔히 쓰이며 방향제, 향수, 비누, 로션, 샴푸, 린스, 세제 등에 들어가기도 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