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라운드에 내린 호우주의보...호날두, 지로나전 4골 1도움

지로나전 득점 직후 환호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EPA=연합뉴스]

지로나전 득점 직후 환호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EPA=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 간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정규리그에서 4골 1도움을 기록하며 소속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19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9라운드 경기에서 지로나를 6-3으로 누르고 1승을 추가했다. 시즌 18승(6무5패)째를 달성하며 승점 60점 고지에 오른 레알은 3위 자리를 유지했다. 지난해 10월 지로나 원정에서 당한 1-2 패배도 화끈하게 갚아줬다.
 
레알 주포 호날두가 원맨쇼에 가까운 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11분 만에 팀 동료 토니 크로스(독일)의 땅볼 패스를 왼발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았고, 1-1 동점이던 후반 3분 동료 공격수 카림 벤제마(프랑스)의 스루패스를 득점포로 연결해 두 번째 골을 신고했다.
 
지로나전에서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직후 호날두가 관중석을 향해 포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로나전에서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직후 호날두가 관중석을 향해 포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후반 13분에는 도움을 추가했다. 호날두의 발끝을 떠난 볼은 루카스 바스케스에게 연결돼 레알의 세 번째 골이 됐다. 호날두는 후반 20분 한 골을 추가하며 해트트릭을 달성했고, 경기 종료 직전에 한 골을 보태 팀의 여섯 번째 골을 신고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 후 네티즌들은 '진정한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며 5개의 공격포인트를 몰아친 호날두에게 찬사를 보냈다. '호우'는 '호날두 우리 형'의 약자로, 호날두의 팬들을 일컫는 말로 쓰인다.  
레알 마드리드 공격수 호날두가 지로나전 도중 화려한 가위차기를 선보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레알 마드리드 공격수 호날두가 지로나전 도중 화려한 가위차기를 선보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로나전에서 4골을 추가하며 올 시즌 정규리그 득점을 22골로 늘린 호날두는 리그 득점 선두 리오넬 메시(25골ㆍFC 바르셀로나)와 격차를 세 골로 좁히며 막판 추격전에 불을 붙였다. 소속팀 레알도 2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승점 차를 4점으로 좁혀 선두권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