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미투’ 악플이 더 고통스럽다

댓글 이대론 안 된다 <상>
“피해자인지 꽃뱀으로 변한 건지 솔직히 모르겠다.”(찬성 1070, 반대 53)

무책임하게 “같이 놀았네” 비난
2차 피해 우려해 실명 폭로 끊겨
가해자 딸엔 “너도 당해야” 공격도
“처벌 강화, 포털 관리책임 물어야”

 
안희정(53) 전 충남지사가 비서 김지은(33)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다음 날인 지난 10일 관련 인터넷 기사에 달린 상위 댓글들이다. 지난 5일 김씨가 JTBC에 출연해 지난 8개월간 네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지만 댓글 상당수는 오히려 김씨를 겨냥했다. “아버지가 누구더라” “불륜관계다” “공작에 이용되고 있다”는 댓글도 많았다. 일부 한두 명의 일탈이 아니라 많은 사람의 추천을 받은 상위 댓글들이다. 악플에 견디지 못한 김씨는 지난 16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를 통해 악플을 단 사람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악플은 미투 가해자도 가만두지 않는다. 대학 제자 등을 상대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연예인 조민기(53)씨가 지난 9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때 댓글은 “비겁한 놈” “용서받지 못할 놈” 같은 비난으로 가득했다. 앞서 네티즌들은 조씨의 딸 개인 SNS에도 찾아가 “너도 똑같이 당해야 한다” 등 연좌제성 비난을 가했다.
 
관련기사
 
이런 무분별한 악플은 미투 운동 자체를 움츠리게 한다. 2차 피해를 우려한 피해자를 위축시키고, 가해자에 대한 과도한 공격은 ‘너무 한다’는 반발을 부르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9일 조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고 악플 논란이 일자 미투 실명 폭로가 거의 끊겼다. 배우 조재현(53)씨를 지목하는 ‘미투 글’을 올렸다 삭제한 배우 최율(33)씨는 그 이유를 “아이들에게 피해가 갈까 두려웠다. 찾아와 죽인다고 하는데 안 무서울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고 SNS에 밝혔다. 김지은씨를 대리하고 있는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는 “가해자를 죽음으로까지 몰아가는 악플은 미투를 해결하기는커녕 훼방 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구글 트렌드를 통한 미투 검색 빈도는 이를 극명히 보여준다. 이 지수는 서지현 검사가 본격적인 미투를 시작한 지난 1월 29일 이후 꾸준히 올라 김지은씨의 폭로 직후인 3월 6일 100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조민기씨가 자살한 지난 9일 이후 급속히 하락해 30 미만에 머무르고 있다. 악플이 제기한 음모론이 사건의 본질을 흐렸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그럼에도 악플을 쏟아내는 사람들에게선 죄의식을 찾기 힘들다. 악플 방지 캠페인을 하는 선플운동본부 관계자는 “‘악플러’들은 ‘내 생각을 자유롭게 말하는 행동이 왜 죄가 되는지 모르겠다’고 생각한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2012년 인터넷 실명제가 위헌 판결을 받아 폐지된 것도 익명성에 숨은 악플이 기승을 부리는 원인으로 지적된다. 현택수 한국사회문제연구원장은 “실효성이 떨어지는 사이버 명예훼손죄 처벌을 강화하고 포털의 관리 책임도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별취재팀=김민상·임선영·하선영·김준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