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선수 한명 한명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축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결정전, 대한민국 대 이탈리아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결정전, 대한민국 대 이탈리아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아이스하키에서 동메달을 거머쥔 대한민국 대표팀에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주장 한민수 선수 등 17명에게 보낸 축전에서 “승리를 가져온 단 하나의 골에 17명 선수의 인생이 응축되어 있다”며 “저마다의 사연과 간절한 노력이 빙판을 달려 모두의 염원을 이뤘다. 파라 아이스하키팀의 평창패럴림픽 동메달을 축하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선수 개개인의 사연을 언급한 뒤 이들의 곁을 지키며 응원해준 가족들에 대한 감사의 뜻도 잊지 않았다.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서광석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 패럴림픽 파라 아이스하키 3-4위 결정전에서 이탈리아를 1-0으로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날 경기를 관람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경기장으로 직접 내려가 서 감독 및 선수들과 일일이 악수하거나 끌어안으며 격려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