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 폰 너무 비싸 … 가성비·요금 따지니 중고폰도 괜찮네

삼성전자의 갤럭시S9과 갤럭시S플러스가 한국 등 전 세계 70개국에서 공식 출시된 16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갤럭시S9과 갤럭시S플러스가 한국 등 전 세계 70개국에서 공식 출시된 16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스마트폰이 망가진 직장인 진모(43) 씨는 서울 용산 전자상가에서 중고 스마트폰으로 기기를 교체했다. 최신 스마트폰의 출고가가 100만원을 넘다 보니 이동통신사에서 공시지원금을 받아도 내야 할 금액이 만만치 않았기 때문이다.
 
진씨는 “처음에는 저렴한 보급형폰을 살까 했는데, 직원이 중고로 나온 프리미엄 모델을 추천하더라”며 “외관도 멀쩡하고, 작동도 잘되는 데다 가격도 비슷해 중고폰을 구매했다”라고 말했다.
 
최신 스마트폰의 가격이 치솟으면서 이른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좋은 중고폰으로 눈을 돌리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착한텔레콤 등 정보기술(IT) 기기 유통업체에 따르면 중고폰 인기 상승의 원인은 여러 가지다.
 
우선 애플의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64GB)의 출고가가 136만7000원에 달하는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대한 가격 부담이 커졌다. 여기에 스마트폰의 기능이 상향 평준화하면서 신형 모델에 대한 소비자의 구매 욕구가 줄어들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동통신사에서 단말기 공시지원금을 받지 않는 대신 이동통신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는 ‘선택약정 요금할인’ 제도도 한몫했다. 10%대였던 요금할인율이 지난해 9월 25%까지 오르면서 이젠 별도로 공기계를 사서 요금할인을 받는 게 낫다는 인식이 확산한 것이다. 착한텔레콤 박종일 대표는 “인터넷 등을 통해 중고폰 시세가 공개되면서 들쭉날쭉하던 중고폰 가격이 안정화됐다”며 “중고폰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라고 전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리퍼폰(refurbished phone)은 전년보다 13% 늘어난 1억4000만 대가 팔렸다. 시장점유율은 9.3%로 삼성전자·애플에 이어 3위다. 리퍼폰은 문제가 있던 스마트폰을 제조사가 수리해 재판매하는 제품을 뜻한다. IDC는 리퍼폰 시장 규모가 2020년 2억2000만 대까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사실 단말기 제조사는 중고폰 시장 활성화가 달갑지 않다. IDC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지난해 4분기 4억350만 대로 전년 동기보다 6.3% 줄었다. 연간 출하량도 14억6195만대로 전년보다 0.5% 감소했다. 출하량이 감소한 것은 IDC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스마트폰 시장은 정체 상태인데, 중고폰 구매자가 늘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신제품을 사려는 사람이 줄어든다는 것을 뜻한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중고폰 시장의 성장은 포트폴리오 전략에 대한 수정을 고려하게 하고 있다”고 말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기업들은 발 빠르게 시장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 애플은 아이폰 업그레이드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아이폰 사용자에게 신제품을 낮은 가격에 판매하는 대신 구형 모델을 회수한다. 회수한 제품은 인도나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에서 판매한다. 선진국 시장에는 프리미엄 모델을, 신흥국 시장에는 리퍼폰을 판매하면서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삼성도 갤럭시S9 출시에 맞춰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구매자가 쓰던 중고 갤럭시폰·애플폰을 반납하면 구매 비용을 낮출 수 있다. 최신 스마트폰 모델일수록 보상액이 많다. 스마트폰 교체주기를 앞당기면서, 중고폰 구매 수요를 흡수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LG전자는 ‘오래 쓰는 스마트폰’이라는 콘셉트로 대응하고 있다. 남이 사용한 중고폰은 단말기의 내구성이 약해져 사용 기간이 짧은 편이다. LG전자의 스마트폰은 오랜 기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워 새제품에 대한 심리적 가격 장벽을 낮추겠다는 것이다.
 
황정환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사업본부장(부사장)은 지난달 MWC에서 “우리 폰을 고객들이 안심하고 오래 쓸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S9가 지난 16일 정식 출시됐지만 16,17일 이틀간 이통 3사의 번호이동은 총 2만6997건으로 평소와 큰 차이가 없었던 것도 이런 트렌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정도 번호이동은 지난해 갤S8이 출시됐을 때(약 3만7000건)의 73%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갤S9의 초반 판매량은 갤S8의 60~70%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