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천시 경기도의원 출마예상자] 전통적 보수 강세지역… 한국당 의석 사수 관심

이천시 광역의원 선거구는 1,2선거구로 2명의 광역의원을 선출한다. 이천시는 그동안 전통적으로 여당 강세를 보여 온 가운데 오는 6.13지방선거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까지 당시 여당이었던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이 광역의원을 배출해 왔다.







이천시 광역의원 1선거구(창전동, 중리동, 관고동, 증포동, 백사면, 신둔면, 마장면, 호법면)는 현역인 자유한국당 이현호 의원에 더불어민주당 서광자 현 시의원, 성수석 전 사무국장, 장우돈 전 지역위 부위원장이 도전장을 던졌다.



2선거구(부발읍, 장호원읍, 대월면, 모가면, 설성면, 율면)는 지난 더불어민주당 김인영 지역위 수석부위원장과 현 도의원인 자유한국당 권영천 의원이 재격돌하는 판으로 굳혀지고 있는 양상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서광자, 성수석, 장우돈 등 3명의 예비후보가 공천경쟁에 돌입한 반면 상대적으로 후보 기근을 보이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현 이현호 의원만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섰다.



서 의원은 전 이천시청 서기관 출신으로 지난 2014년 비례대표 시의원으로 의회에 입성해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며 정치적 입지를 강화해 왔고 이젠 더 큰 곳에서 진정으로 이천시민을 위해 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당당함을 보였다.



성 전 사무국장은 한국예총 이천시지회 부회장으로 참신하고 솔직담백한 듬직함을 무기로 시민들 품으로 뛰어 든 정치신예답게 "변화와 혁신을 통한, 정치적 세대교체"라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장우돈 전 부위원장은 하이닉스 증설 백사면대책위원장을 역임하고 민주당 이천지역위에서 활동하면서 표심을 다져왔고 이젠 시민을 위해 큰 뜻을 펼치기 위해 지역구 곳곳을 누비고 있다.



자유한국당 현역 도의원인 이현호 예비후보는 2선의 이천시의회 의원과 도의원 경험을 바탕으로 시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현장에서 찾기 위해 동분서주 하고 있는 가운데 재선에 반드시 성공해 더 낳은 이천의 미래를 밝히겠다며 표심끌어안기에 발품을 팔고 있다.



결국 2선거구는 시의원 2선과 도의원 1선의 관록을 갖은 이현호 의원에 여당의 프리미엄을 등에 업은 더불어민주당 공천권을 거머쥔 후보의 대결구도로 치열한 도의회 입성이 점쳐지고 있다.











2선거구는 지난 2014년 광역의원 선거와 같은 더불어민주당 김인영 예비후보와 자유한국당 현역 권영천 의원의 재격돌 양상이다. 이들 둘은 공히 공천경쟁이 필요 없는 점과 같은 마을(부발읍 죽당리)에 사는 선후배 사이인 점이 이채롭다.



김인영 지역위 수석부위원장은 지난 5대 이천시의회 의장을 역임했고 이를 바탕으로 정치적 입지를 강화해 지난 지방선거에서 도의원에 도전장을 던졌으나 아쉽게 낙선하면서 4년동안 절치부심 해오다 필승을 다짐하며 도전장을 던졌다. 두번 지지 않는다는 배수진을 친 김 예비후보는 특유의 진솔함을 무기로 유권자들의 시선 모으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권영천 의원은 다선거구 2선 시의원 출신으로 부의장을 지낸 가운데 그 시의회 8년의 경험과 도의회 4년의 경험을 토대로 지역발전의 파수꾼임을 자처하며 지역구 내 곳곳을 누비며 표심 이탈방지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반드시 수성한다는 각오를 다진 권 의원은 농촌 지역이 대다수인 이천 남부권의 균형발전에 촛점을 맞추고 더 많은 예산 확보를 자신하며 곳곳을 누비고 있다.



김웅섭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