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일본은 미국의 삽살개…대세 바로 봐야 할 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북한 매체들이 일본의 대북 정책을 비롯한 대외정책에 대한 비판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8일 ‘절대로 벗어날 수 없는 속국의 운명’이라는 제목의 정세해설에서 “일본이 미국의 아시아 지배전략 실현의 돌격대, 충견 노릇을 해 왔다”며 “일본은 역시 갈 데 없는 미국의 삽살개”라고 비난했다. 이어 “큰 나라를 등에 업고 제 잇속을 차리는 것은 일본의 너절한 체질적이며 고질적인 악습”이라며 “일본은 미국의 비호 두둔 밑에 일본은 군사 대국화에 박차를 가하며 전쟁 국가를 조작하려고 날뛰는 한편 재침의 통로를 계속 열어나가고 있다. 하지만 그것은 절대 실현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도 지난 17일 ‘대세를 모르면 닭 쫓던 개 신세를 면치 못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지금까지 미국 상전이 내든 최대의 압박 정책 수행에서 그 누구보다 앞장서 날뛰어 온 것이 바로 일본 반동들”이라며 “정세는 급변하고 있다. 지금이야말로 일본이 자기 자신을 위해 대세를 바로 보고 대조선(대북) 정책을 놓고 숙고해야 할 때”라고 했다. 통신은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일본 반동들이 분별을 잃고 계속 못되게 놀아대다가는 영원히 평양행 차표를 구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는 데 대하여 경고하였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