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감원 사칭 보이스피싱에 9억 피해...10가지 알면 안 당한다

#지난달 김모(70)씨는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전화를 한 통 받았다. 휴대전화에는 발신번호가 ‘02-112’로 찍혀 있었다. 전화를 건 사람은 자신을 금감원 A팀장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김씨 명의의 대포통장이 개설돼 범죄에 이용됐다고 말했다. 그는 대포통장은 사용한 사람뿐만 아니라 명의자도 처벌받을 수 있다는 규정을 들먹이며 김씨를 겁줬다. 그러면서 처벌을 피하려면 범죄에 연루된 피해금을 맡겨야 한다며 지금 불러주는 금감원 계좌로 돈을 보내라고 안내했다.
 
김씨는 처벌받을 수 있다는 말에 겁이 났다. 이틀간 은행 3곳의 5개 지점을 찾아, 정기예금과 보험을 해지한 뒤 A팀장이 알려주는 3개의 계좌로 총 9억원을 보냈다. 보이스피싱을 의심한 은행 직원이 “만기가 얼마 안 남았는데 왜 예금을 해지하려 하나?”고 물었지만 김씨는 사실을 말하지 않았다. 친척에게 사업자금을 보내는 것이라고 거짓말했다. A팀장이 사실대로 말하면 범죄 사실이 알려져 처벌을 피할 수 없다고 겁을 줬기 때문이다. 
보이스피싱 일러스트. [중앙포토]

보이스피싱 일러스트. [중앙포토]

 
결국 김씨가 받은 전화는 보이스피싱이었다. 금감원에 A팀장이라는 사람은 없었다. 김씨가 돈을 보낸 3개의 통장은 모두 대포통장이었다. 지난해 12월 보이스피싱에 따른 최대 피해금액이 8억원이었는데, 김씨가 이 기록을 깼다.
 
금감원은 18일 “전화로 검찰이나 경찰, 금감원 직원이라면서 돈을 보내라고 요구하면 일단 보이스피싱을 의심하라”며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10계명’을 안내했다. 이명규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팀장은 “금융회사에 6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해 보이스피싱 위험 안내를 강화하도록 지도할 계획”이라며 “현재 예ㆍ적금 중도 해지시 일부 금융회사에서 자율적으로 운영중인 문진 제도를 다른 금융회사에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10계명의 구체적 내용.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10계명>
①정부기관이라면서 전화로 돈을 요구하면 의심
검찰ㆍ경찰ㆍ금감원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자금의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 정부기관을 사칭, 범죄에 연루됐다며 금융거래 정보를 요구하거나 안전조치 등을 명목으로 돈을 보내라고 요구하는 경우는 100% 보이스피싱이다. 이런 전화를 받으면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의 대표전화로 전화해 사실 여부를 반드시 확인한다. 참고로 대검찰청 대표전화는 ☎02-3480-2000, 경찰은 ☎112, 금감원은 ☎1332이다.  
 
②전화ㆍ문자로 대출 권유받으면…무대응 또는 금융회사 여부 확인
전화 또는 문자를 통한 대출광고는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크다. 이런 연락을 받은 경우 반드시 금융회사의 실제 존재여부를 우선 확인한다. 또, 대출을 권유하는 자가 금융회사 직원인지 또는 정식 등록된 대출모집인인지 여부를 확인한다. 제도권 금융회사 조회는 금감원 홈페이지(fss.or.kr), 대출모집인 등록 조회는 관련 홈페이지(loanconsultant.or.kr)에서 가능하다.
 
③대출 처리비용 등을 이유로 선입금 요구하면 의심
정상적인 금융회사는 전산비용, 보증료, 저금리 전환 예치금, 선이자 등 어떠한 명목으로도 대출과 관련하여 선입금하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이러한 요구에 절대로 응해서는 안 된다.
 
④저금리 대출 위한 고금리 대출 권유는 100% 보이스피싱
정상적인 금융회사는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서 고금리 대출을 먼저 받으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거래실적을 쌓아야 한다며 고금리 대출을 먼저 받으라고 하는 경우는 100% 보이스피싱이다. 또한 대출금 상환시에는 해당 금융회사의 계좌가 맞는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한다.
 
⑤납치ㆍ협박 전화를 받는 경우 자녀 안전부터 확인
자녀가 다쳤다거나 납치되었다는 전화를 받았을 때에는 침착하게 대처해야 한다. 사기범의 요구대로 급하게 돈을 보내기보다는 먼저 준비해 둔 지인들의 연락처를 이용해 자녀가 안전한지 여부부터 확인한다.
 
⑥채용을 이유로 계좌 비밀번호 등 요구시 보이스피싱 의심
정상적인 기업의 정식 채용절차에서는 급여계좌 개설 또는 보안관련 출입증 등에 필요하다면서 체크카드 및 금융거래정보(비밀번호ㆍ공인인증서ㆍOTP 등)를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 급여계좌 등록은 실제로 취업된 후에 이뤄지는 것으로 본인 명의 계좌번호만 알려주면 된다.
 
⑦가족 등 사칭해 금전 요구하면 먼저 본인 확인
가족 및 지인 등이 메신저로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유선으로 한번 더 본인임을 확인한다. 만약 상대방이 통화할 수 없는 상황 등을 들어 본인 확인을 회피하고자 하는 경우 직접 신분을 확인할 때까지는 금전 요구에 응하지 말아야 한다.
 
⑧출처 불명 파일ㆍ이메일ㆍ문자는 클릭하지 말고 삭제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을 다운받거나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문자를 클릭하면 악성 코드에 감염돼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 악성코드 감염은 금융거래시 파밍 등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므로 이러한 파일이나 문자는 즉시 삭제한다.
 
⑨금감원 팝업창 뜨고 금융거래정보 입력 요구시 100% 보이스피싱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접속시, 보안관련 인증절차를 진행한다는 내용의 금감원 팝업창이 뜨며, 이를 클릭하면 보안승급을 위해서라며 계좌번호ㆍ비밀번호ㆍ보안카드번호 등 금융거래정보를 입력하라고 요구하면 보이스피싱(파밍)이니 절대 응해서는 안 된다.
 
⑩보이스피싱 피해발생시 즉시 신고 후 피해금 환급 신청
사기범에게 속아 돈을 보낸 경우, 사기범이 예금을 인출하지 못하도록 신속히 경찰 또는 해당 금융회사에 전화해 계좌에 대한 지급정지 조치를 한다. 지급정지 조치 후 경찰서에 방문해 피해 신고를 하고, 금융회사에 피해금 환급을 신청하면 된다. 해당 계좌에 피해금이 인출되지 않고 남아 있는 경우 피해금 환급제도에 따라 별도의 소송절차 없이 피해금을 되찾을 수 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