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환경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44명 추가 인정

정부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로 인정한 사람이 459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중앙포토]

정부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로 인정한 사람이 459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중앙포토]

가습기 살균제로 건강이 손상된 피해자 44명(45건)이 추가로 피해자 인정을 받았다.
환경부는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제7차가습기 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위원장 안병옥 환경부 차관)'를 열고 가습기 살균제 질환으로 인한 피해 조사·판정 결과 등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지난 2016년에 신청한 제4차 피해 신청자 912명에 대한 폐 손상 조사·판정 결과를 심의해 19명을 피해자로 인정했다.
또, 태아 피해 조사‧판정 결과 8건을 심의해 2건의 피해를 인정했다. 이 중 1건은 태아가 사산돼, 피해는 인정됐으나 피해자로 집계되지는 않았다.
이와 함께 180명(재심사 8명 포함)에 대한 천식 피해 조사·판정 결과를 심의, 24명(재심사 1명)을 피해자로 인정했다.
정부로부터 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인정받은 피해자는 지금까지 415명에서 459명(폐 손상 416명, 태아 피해 14명, 천식 피해 29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이로써 폐 손상 조사·판정이 완료된 피해 인정 신청자는 3083명에서 3995명으로 늘어나게 됐으며, 지금까지 피해 인정을 신청한 전체 신청자 5995명(2월 말 기준)의 67%가 조사·판정을 받았다.
태아 피해는 현재까지 조사 대상으로 확인된 51건 중 44건의 판정이 완료됐고, 나머지 7건도 관련 자료가 확보되는 대로 조속히 판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위원회는 천식 피해 신청을 할 경우 앞으로는 컴퓨터 단층촬영 사진(CT)이 없어도 단순 방사선(X-ray) 촬영 사진만으로도 접수가 가능토록 하는 등 피해 신청자의 부담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또 천식 피해 인정자의 건강 피해 등급 기준은 천식 질환의 특성을 고려해 천식 질환 조사·판정전문위원회에서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이 밖에 가습기 살균제 피해 인정을 받은 피해자 중 12명의 피해 등급을 판정해 10명에 대해서는 생활자금 등이 지원될 수 있도록 의결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