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일지 대학 강의서 "이혼녀는 처녀와 달라"…미투 피해자 조롱

하일지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교수. [중앙포토]

하일지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교수. [중앙포토]

'미투 조롱'과 학생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하일지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교수가 14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피해자에 대해 "피해자는 이혼녀다. 이혼녀는 처녀들과 다르다"며 "그걸(성폭력을) 자기도 즐겼을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전공 수업에서 "안희정 전 지사와 김지은 전 비서의 관계는 JTBC에 나온 것처럼 꼭 그건 아닐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교수는 "처녀는 성적인 두려움이 있을 수 있지만 이혼녀는 좀 다르다. 육체적으로 다르다. 이미 성적 경험이 있고 그러면 욕망이나 욕정을 자기가 견디기 힘든 점"이라고도 말했다. 
 
그는 "방송사에서 그 사람을 성처녀처럼 간주를 하는데 이건 이상한 이중적 문제"라며 "그 여성도 분명히 욕망을 가질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폭력 피해를 고발한 피해자가 성폭력을 즐겼을 수 있다는 발언으로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하 교수는 이날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을 설명하면서 "동네 처녀가 총각 X먹는 이야기지. 총각을 갖다가 성폭행하는 이야기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하 교수는 "마음에 안 들더라도 '아 그럴 수도 있겠네' 생각을 해볼 수 있는 여지가 있는데 어린 학생이라 이해를 잘 못 했겠다"며 "교육 차원에서 한 말"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2년 전 하 교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폭로자가 등장하면서 하 교수를 둘러싼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하일지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교수 강연 발언
하일지 - (강연도중) 안희정과 김지은 사이의 관계에 JTBC에서 나온 것처럼 꼭 그건 아닐수도 있다는 요새 완전 뭇 매맞아요. 돌 맞아요. 김지은씨는 이혼녀. 최근에. 이혼녀이고 처녀들하고 이혼녀들은 달라요. 처녀는 성적인 두려움이 있을 수 있지만 이혼녀는 좀 달라요. 육체적으로 다르다. 그래서 이미 성적 경험이 있고 그러면 욕망이나 욕정을 자기가 견디기 힘든 점이야.자기도 욕정을 가지고 있었다는 거야. 근데 방송사에는 그 사람을 성처녀처럼 간주를 하고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또 꼭 미성년자처럼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이건 이상한 이중적 문제다. 그 여성도 분명히 욕망을 가질 수 있는거야. 자기도 그걸 즐겼을 수도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