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흥국 호텔룸에 같이 있었다” 목격자 등장…누구 손 들었나

 가수 김흥국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당일 호텔룸에 함께 있었다는 목격자가 등장했다. 김흥국과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30대 여성 A씨의 진실 공방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지 주목된다.
 
가수 김흥국. [중앙포토]

가수 김흥국. [중앙포토]

공연기획자 서모(53)씨는 15일 ‘더팩트’와의 인터뷰에서 “A씨는 (김흥국과 전화통화를 한 뒤) 새벽 2시 30분쯤 호텔로 왔다”며 “내가 로비로 내려가서 (A씨를) 모시고 방까지 안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가 첫 번째 만남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면 두 번째인 이날 전화통화만으로 스스로 호텔에 왔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김흥국이 A씨의 손을 잡아끌고 룸에 들어갔다는 (A씨의) 주장은 틀린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서씨에 따르면, 2016년 12월 16~17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가수 이자연의 디너쇼가 있었고, 게스트로 출연한 김흥국은 16일 주최 측에서 예약해준 호텔에 투숙했다. 이날 자정쯤부터 김흥국과 서씨, 일본에서 온 이자연의 팬 3명 등 총 5명이 이 룸에서 뒤풀이를 했다.
 
서씨는 “(뒤풀이) 도중에 두 분(김흥국과 A씨)이 통화하는 걸 들었다. (누가 먼저 전화를 걸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꽤 자연스럽게 통화를 하고 말미에는 (A씨가) 호텔로 온다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로비로) 직접 내려가 엘리베이터를 (A씨와) 단둘이 타고 올라갔는데 (A씨는) 술에 취하지도 않았고 특별히 이상하지도 않았다”며 “다만 새벽 2시가 넘은 시간이라 젊은 여성이 호텔룸으로 (김흥국을) 만나러 온다는 게 다소 의아했다”고 말했다.
 
그는 “A씨가 자신을 직접 미대 교수라고 소개했다”고도 했다. 이어 “A씨가 온 뒤로는 거의 술을 마시지 않았다. 김흥국이 너무 취해 일본 팬들도 곧 떠났고 나도 귀가했다”고 밝혔다.
 
서씨는 “A씨와 김흥국의 주장을 보면서 일부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발견해 누구라도 억울한 일이 있어선 안 된다는 생각에 인터뷰에 응하게 됐다”며 “추후 법정에 증인으로 서게 되더라도 모든 책임을 지고 진실만을 증언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한편 A씨는 지난 14일 MBN과의 인터뷰에서 “김흥국에게 한 달 사이에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김흥국을 두 번째 만나는 술자리에서 억지로 술을 마시다 정신을 잃고 깨어나니 알몸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흥국은 “A씨가 불순한 의도를 갖고 접근했다”며 교수를 사칭하고 1억5000만원을 빌려 달라고 요구했다고 반박했고, A씨는 다시 “호텔 CCTV를 보면 (김흥국이) 제 손목을 잡고 끌고 들어가는 모습(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