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봄을 먹다…청도 한재미나리·삼겹살의 궁합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재골은 매년 3월 초마다 분주해진다. 해발 932m 화악산 산길을 따라 이어지는 수천여 동의 미나리 재배 비닐하우스 안에서 바쁘게 사람들이 오간다. 동네 어르신들이 모여 갓 딴 미나리를 다듬고 차가운 지하수에 씻어낸다. 바로 옆 식당에서는 지글지글 삼겹살 굽는 소리가 들린다. 가족끼리, 연인끼리 봄을 찾아온 사람들이다. 이들은 갓 씻은 싱싱한 미나리에 삼겹살을 싸서 연푸른 봄의 향내를 음미한다. 매년 3~5월 봄철마다 한재골의 굽이진 1차선 도로가 관광버스와 자가용으로 꽉 막히는 이유다. 
 
한재미나리와 삼겹살. [중앙포토]

한재미나리와 삼겹살. [중앙포토]

김지혜(35·대구 동구)씨는 "매년 봄마다 미나리 삼겹살 식당을 찾아서 먹는데 늘 줄이 길다. 그래도 가족 나들이 겸 와서 먹으니 드디어 겨울이 가고 봄이 온 것 같다"고 말했다. 
 
한재골에서 미나리 삼겹살 식당을 운영하는 박혜정 탐복미나리가든 대표는 "한재 미나리와 삼겹살의 궁합을 맛보기 위한 손님들이 평일 평균 300명, 주말엔 600여명이 찾는다. 봄철이면 너무 바빠 아이들 포함해서 온 가족이 나와 장사를 돕는다. 미나리 향이 가득한 삼겹살은 맛이 일품"이라며 웃었다.  
 
청도군 한재골에서 동네 주민들이 미나리를 손질하고 있다. 백경서 기자

청도군 한재골에서 동네 주민들이 미나리를 손질하고 있다. 백경서 기자

미나리는 식욕을 북돋우는 독특한 향미를 지니고 있다. 비타민과 칼슘·철분 등 무기성분 함량이 높은 알칼리성 식품으로 혈액을 맑게 해준다. 수분도 높아 예로부터 수근(水芹)이라는 한약명으로도 불렸다. 
 
경북 청도군 한재골의 미나리 재배 비닐하우스. [중앙포토]

경북 청도군 한재골의 미나리 재배 비닐하우스. [중앙포토]

동의보감에서는 미나리가 장을 잘 통하게 하고, 황달·부인병·음주 후의 두통이나 구토에 효과적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김치를 담가 먹거나 삶아 나물로 무쳐 먹거나 날로 먹어도 맛있다. 
 
한재 미나리. [중앙포토]

한재 미나리. [중앙포토]

그중에서도 청도 한재 미나리는 꽉 찬 속에 연한 질감과 풍부한 향을 가지고 있어 인기다. 한재골은 청도군 청도읍에서도 초현리·음지리·평양리·상리 일대를 말한다. 남산과 화악산 등 4개 산 사이의 계곡을 따라 형성된 마을이다. 경사진 논에서 경작돼 땅의 배수성이 뛰어나다. 밤에는 물을 주고 낮에는 물을 빼는 논+밭 절충방식으로 미나리를 재배한다.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재골 위치. [사진 청도군]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재골 위치. [사진 청도군]

화악산에서 내려오는 맑은 자연수를 이용해 미나리를 재배하기 때문에 미나리 줄기 조직이 연하다. 거기다 한재골은 일조시간이 길어 다른 미나리에 비해 줄기가 매우 길게 자란다. 청도군에 따르면 미나리는 낮의 길이가 길어야 꽃눈이 분화되고 줄기가 신장할 수 있는 식물인데 한재 미나리의 재배 기간 중 평균일조시간은 194시간으로 타 지역에 비해 길다.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재골. [사진 청도군]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재골. [사진 청도군]

속도 꽉 차 있다. 한재 미나리의 경우 칼슘과 철분의 함량이 100g당 각각 43.13㎎, 2.35㎎으로 타 지역산 미나리보다 많다고 한다. 수분 함량은 3~4배 높아 질기지 않다. 2~5월 한재 미나리가 본격 출하될 때마다 미나리를 사거나 먹으러 오는 관광객이 한 해 평균 1만명이 넘는 이유다.  
 
청도군청 관계자는 "타 미나리와 한재 미나리를 구분하려면 줄기 하단을 보면 된다. 한재 미나리는 줄기 하단 부분이 연한 자줏빛을 띤다"고 했다.    
청도 한재 미나리와 타 미나리의 차이. 줄기 끝이 연한 자줏빛을 띤다. [사진 청도군]

청도 한재 미나리와 타 미나리의 차이. 줄기 끝이 연한 자줏빛을 띤다. [사진 청도군]

청도군에 따르면 80년대 전만 해도 한재 지역에서는 가정에서 먹을 양만 자투리 논에서 재배했다. 그러다 85년쯤 청도시장에 출하했는데 향과 맛이 풍부해 반응이 좋았다고 한다. 이후 1992년 297㎡(90평) 비닐하우스 시설에서 처음 재배하면서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게 됐다. 
 
경북 청도 한재 미나리. [중앙포토]

경북 청도 한재 미나리. [중앙포토]

규모가 확대되면서 현재 130개 농가가 80만㎡에 연간 1080t을 생산해 97억원의 매출을 올린다. 최근에는 미나리 청·비누·샴푸· 화장품 등으로 미나리 활용범위를 넓혀 가고 있다. 
 
청도=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내셔널 더보기 

굿모닝 내셔널

굿모닝 내셔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