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괴 수송기, 이륙중 파손으로 ‘수천억 금괴’ 활주로에 쏟아

야쿠티야 자치공화국 야쿠츠크 공항에서 금괴를 싣고 가던 수송기가 문짝 파손으로 일부 금괴가 활주로에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야쿠티야 자치공화국 야쿠츠크 공항에서 금괴를 싣고 가던 수송기가 문짝 파손으로 일부 금괴가 활주로에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 극동 야쿠티야(Yakutia) 자치공화국 수도 야쿠츠크(Yakutsk) 공항에서 금괴를 싣고 이륙하던 수송기 화물칸 문이 파손되면서 일부 금괴가 활주로로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수송기는 추코트카(Chukotka) 자치구의 금광 ‘쿠폴’(Kupol)에서 시베리아 도시 크라스노야르스크(Krasnoyarsk)로 9t 분량의 금괴 수송을 위해 잠시 머무르다 재이륙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났다.
 
수송기 화물칸 문짝이 파손돼 떨어지면서 실린 금괴들 가운데 일부가 공중에서 지상으로 떨어졌다. 당국은 화물을 잘못 고정한 것이 사고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시 수송기 안에는 7명의 승무원과 2명의 금광회사 직원이 있었다. 다행히 금괴만 떨어졌을 뿐 인명 피해는 없었다.
 
사고 직후 경찰은 야쿠츠크 공항 주변을 통제했고, 금괴 수거에 나섰다. 활주로로 떨어진 모든 금괴는 무사히 회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사고 소식을 접한 일부 주민들이 금괴를 찾고자 공항 주변으로 몰려들어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쿠폴 금광은 캐나다의 금광회사 ‘킨로스 골드’(Kinross Gold) 자회사가 운용중이다. 이날 수송한 금괴 시세는 220억 루블(한화 410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