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세계서 6번째로 물가 비싼 도시…1위는

남한산성에서 본 서울의 야경. [중앙포토]

남한산성에서 본 서울의 야경. [중앙포토]

 
서울이 전 세계 주요 도시 가운데 여섯 번째로 물가가 비싼 도시로 조사됐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 산하 경제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발표한 ‘전 세계생활비’(Worldwide Cost of Living 2018)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은 조사 대상 133개 도시 가운데 스위스 제네바와 함께 공동 6위를 차지했다.
 
이 같은 서울의 순위는 전년과 같다.
 
EIU는 미국 뉴욕의 물가를 기준점인 100으로 잡고 식품·의류·주거·교통·학비 등 160여 개 상품 및 서비스 가격을 반영한 ‘세계생활비지수’(WCOL index)에 따라 도시 물가 순위를 매겼다.
 
이에 따르면 서울은 1kg 빵과 와인 1병 값이 톱10 도시 중 가장 비쌌고, 담배 20개비와 휘발유 1ℓ 가격은 상대적으로 싼 축에 속했다.
 
EIU는 “2013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물가가 비쌌던 일본 도쿄는 낮은 인플레이션 덕에 지난 1년간 7계단이나 하락하며 최상위 10개 도시에서 빠졌다”며 “반면 5년 전 21위였던 서울은 6위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오사카 역시 10위권에서 밀려났다.
 
싱가포르. [로이터=연합뉴스]

싱가포르. [로이터=연합뉴스]

 
물가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도시 1위는 5년 연속 싱가포르가 차지했다.  
 
프랑스 파리와 스위스 취리히가 공동 2위에, 홍콩이 4위에 각각 올랐다. 이어 노르웨이 오슬로(5위), 서울·제네바(6위), 덴마크 코펜하겐(8위), 이스라엘 텔아비브(9위), 호주 시드니(10위)가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세계에서 물가가 가장 싼 도시는 시리아 다마스쿠스였다. 이어 베네수엘라 카라카스, 카자흐스탄 알마티, 나이지리아 라고스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EIU는 “이번에는 디플레이션과 디밸류에이션이 각 도시 생활비를 결정하는 핵심적 요소”라며 “많은 도시가 현지 물가 하락과 통화 약세에 힘입어 순위가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달러 약세로 13위까지 떨어진 미국 뉴욕이 대표적 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