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MB는 비겁한 이기주의자…참 뻔뻔하다” 맹비난

15일 오전 6시 25분 검찰청사를 나선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 [사진공동취재단, 중앙포토]

15일 오전 6시 25분 검찰청사를 나선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 [사진공동취재단, 중앙포토]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 진술과 관련해 "참 뻔뻔하다" "비겁한 이기주의자"라고 맹비난했다.  
 
정 전 의원은 15일 새벽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이)김백준·이병모·김성우 다스 사장·조카 이동형 등의 진술에 대해 '자신들의 처벌을 경감받기 위한 허위진술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고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명박은 비겁한 이기주의자다. 부하 사랑은눈곱만큼도 없다. 영혼이 불쌍하다"고 지적했다.  
정청래 전 의원 트위터 캡처

정청래 전 의원 트위터 캡처

 
정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전날과 당일에도 SNS를 통해 "이명박 참 뻔뻔하다. 검찰에 왔으면서도 민생·경제·안보 운운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이) 말을 아낀다고 했는데 말을 아끼지 말고 진심으로 국민께 사과하는 태도여야 한다"며 "진정성 없는 사과는 형량을 낮추려는 얄팍 수로 느껴진다. '이런 일 마지막'(이라는 발언)은 마치 자신을 희생양이라고 착각하나 보다. 뻔뻔하다"고 질타했다.  
 
정청래 전 의원 트위터 캡처

정청래 전 의원 트위터 캡처

한편 지난 14일 오전 9시23분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이 전 대통령은 21시간에 걸친 밤샘조사를 받고 다음 날인 15일 오전 6시30분쯤 귀가했다. 
 
이 전 대통령은 100억원대 뇌물수수를 비롯해 횡령, 배임, 직권남용 등 자신에게 부여된 20여개 혐의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자신에게 불리한 사건 관련자 진술에 대해 때로는 강하게 반박하고, 명백히 차이가 나는 부분은 허위진술이라고 주장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활비 상납금 가운데 1억여원 정도 등 일부 혐의는 사실관계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