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P “트럼프, 한미 FTA 재협상 말하며 주한미군도 언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상과 연계해 주한미군을 언급하는 발언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들은 이를 현재 진행 중인 한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과 방위비 분담 협상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려는 전략으로 풀이했다.   
 

트럼프 “우리는 무역에서도, 군대서도 돈 잃고 있다”
외신 “진행 중인 방위비 분담금 협상 등 압박용인 듯”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주리주에서 열린 정치자금 모금을 위한 만찬 연설에서 이같은 발언을 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들(한국)과의 무역에서 매우 큰 적자를 보면서 그들을 보호하고 있다”며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주한미군 주둔)에서도 돈을 잃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금 남북한 사이에는 우리 군인 3만2000명이 있다. 무슨 일이 발생할지 두고 보자”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이는 한ㆍ미 FTA 개정 협상이 원하는 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현 주한미군의 상황이 지금과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 것이다. 외신들은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주한미군을 언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것을 트럼프 대통령이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사실 별다른 관련이 없는 FTA와 주한미군을 함께 언급한 것은 경제적 측면에서의 한·미 관계를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다분히 FTA 개정 협상과 방위비 분담금 협상 등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한ㆍ미는 현재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 중이다. 이는 주한미군 주둔 비용 중 한국 측이 얼마나 부담할 지 등을 결정하는 협상이다. 지난 7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제9차 협정의 첫 고위급 회의가 열렸다. 한국은 올해 9602억원을 부담하게 된다. 15일(현지시간)에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3차 개정협상이 미 워싱턴에서 시작됐다.
  
주한미군에 배치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성주=프리랜서 공정식

주한미군에 배치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성주=프리랜서 공정식

 
트럼프는 이날 연설에서 한국 뿐만 아니라 유럽연합(EU), 중국, 일본 등 동맹국들에 대해서도 미국의 일자리를 빼앗고 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는 북ㆍ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역사에 남을 일로 전임자보다 잘한 일이라고 자평했다. “아무도 내가 한 일을 해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다. 또 “미국의 강력한 제재 때문에 김정은이 회담에 동의하고 그 전까지 핵ㆍ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기로 약속했다”고 한국 정부가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무엇이 우리를 전쟁으로 끌고가는지 아느냐”라고 물은 뒤 “바로 나약함”이라고 말했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