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딸 수년간 성폭행한 父…“합의 하에 관계”

친딸을 수년 간 성폭행온 아버지가 구속됐다. [일러스트 강일구]

친딸을 수년 간 성폭행온 아버지가 구속됐다. [일러스트 강일구]

친딸을 수년 동안 성폭행한 아버지가 구속됐다. 친부는 서로 합의한 것이라며 성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15일 인천 계양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58)를 구속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친딸 B씨(23)를 지난 2012년부터 6년 동안 자신의 집에서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B씨는 고등학교 2학년이었다.
 
B씨는 지난 1월 A씨에성폭행 당한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고교 2학년 때부터 아버지에 성폭행을 당해왔다”고 진술했다.
 
반면 A씨는 부인했다. A씨는 경찰에 “딸과 성관계를 한 것은 맞다”면서도 “합의 하에 관계를 맺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B씨의 주장에 더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A씨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법원 역시 이를 받아들였다.
 
경찰은 A씨가 지적장애 3급의 아내가 잠든 사이 성폭행을 한 것으로 파악했다.
 
별다른 직장도 없이 무직 생활을 하는A씨는 B씨가 버는 돈으로 생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