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손등을 긁었어”… 에어부산 기내서 승객이 승무원 폭행

기내 난동. [중앙포토]

기내 난동. [중앙포토]

 
부산 김해공항에서 항공기가 이륙을 위해 활주로로 향하던 중 승객이 승무원을 폭행해 항공기가 계류장으로 다시 돌아오는 일이 발생했다.
 
15일 오후 4시 30분께 부산 김해공항에서 출발해 일본 오사카로 향할 예정이던 BX112편 항공기가 계류장에서 활주로로 이동하던 중 계류장으로 다시 돌아오는 램프리턴을 했다.
 
에어부산과 김해공항 경찰대에 따르면 해당 항공기가 활주로로 이동하던 중 30대 남자 승객 A씨가 여성 승무원을 폭행했다.
 
A씨는 기내에 탑승한 뒤 승무원에게 기내 선반에 자신의 여행용 가방과 코트를 넣어달라고 부탁했다. 이때 승무원이 코트를 넘겨받는 과정에서 A씨가 “승무원이 자신의 손등을 긁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승무원은 곧바로 사과했지만, A씨는 이후 해당 승무원이 승객들에게 기내 안전설명을 위해 자신의 근처에 서자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승무원의 왼팔을 주먹으로 치고 목을 조른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를 받은 기장은 즉시 항공기를 돌렸고 A씨는 계류장에서 대기하던 경찰에 체포됐다. 이 사건으로 당시 승객 180여 명이 50분 뒤에 지연 출발하는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에어부산의 한 관계자는 “해당 남성은 한국 국적이었지만 한국어를 할 줄 모르는 교포로 보였다”며 “승무원이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갑자기 돌출 행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공항경찰대는 이 남성의 신원을 파악하면서 1차 조사를 진행한 뒤 부산 강서경찰서로 사건을 넘길 방침이다.
 
A씨에게는 항공보안법상 항공기 안전운항저해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해당 죄가 적용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