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트남 방문 앞둔 文대통령에 “민간인 학살 공식 사과” 청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 베트남 국빈방문을 앞둔 가운데 월남전 당시 한국군의 베트남 민간인 학살에 대한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한 청원자는 15일 ‘베트남 참전시 많은 죄를 지은 대한민국은 베트남에 공식 사과하고 피해자들에게 배상합시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베트남 참전시 이뤄진 전범을 신속히 조사하고 그에 따른 보상과 사과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은 자신들의 과거 잘못을 안일하게 대처하고, 방관하는 모습을 많이 보였다”며 “대한민국도 과거의 잘못을 제대로 처리하고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 우리도 하지 않으면서 일본에게만 잘못을 뉘우치라 한다면 그 요구가 정당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또 다른 청원자도 14일 올린 글에서 문 대통령에게 “베트남 방문에서 파월 국군의 민간인 학살에 대해 사과하시고, 앞으로 국가 차원에서 피해자에 대한 대책을 세워달라”고 요청했다.
 
이 청원자는 “우리가 일본의 만행이나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를 바라는 만큼 우리나라도 외국에 잘못한 일이 있으면 떳떳하게 사과하는 게 국격을 높이는 일”이라며 “그게 국제사회에서 일본과 우리나라가 다른 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베트남 방문시 베트남국민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란 제목으로 글을 올린 한 청원자도 “베트남엔 한국군 증오비가 세워져 있다”며 “위안부 문제 등 일본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는 국가의 자세라면 마땅히 피해자들에게 다가가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다만 이 같은 내용의 청원은 아직 큰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월남참전용사 분들을 모욕하는 것”, “한국은 일제처럼 베트남을 침략한 게 아니었는데 민간인으로 위장한 월맹군이 먼저 월남인과 한국군을 죽였다”는 등이란 반대 의견도 내놨다.
 
한편 김대중 전 대통령은 1998년 호찌민 묘소 참배에 이어 2001년 방한한 쩐 득 르엉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본의 아니게 베트남 국민에게 고통을 준 데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베트남전에 대해 사실상 처음 사과했다. 
 
이에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부총재는 “대한민국이 월남전에 참전해서 월남인들에게 고통을 줬다는 대통령의 역사 인식은 과연 무엇인가”라고 비난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4년 “우리 국민이 마음의 빚이 있다. 그만큼 베트남의 성공을 간절히 바란다”며 과거사에 대해 우회적으로 사과했다. 그는 호찌민 묘소 참배는 물론, 한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호찌민 시신이 안치된 유리관 앞에서 묵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09년과 2013년 각각 베트남을 방문해 호찌민 묘소를 참배했지만 별다른 메시지는 내놓지 않았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