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지도부 "정봉주 복당은 부담"…정봉주 "서울시장 출마선언"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열린우리당(민주당의 전신) 의원이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하기 위해 15일 민주당에 복당을 신청했다. 최근 성 범죄와 관련해 "무관용 원칙"을 천명한 민주당이 정 전 의원의 복당 신청을 어떻게 처리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정봉주 전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를 방문해 복당 원서를 제출했다. [연합뉴스]

정봉주 전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를 방문해 복당 원서를 제출했다. [연합뉴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 당사를 방문해 중앙당 사무처에 복당 원서와 복당 자격을 검토한 변호사 소견서를 제출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달 7일 서울시당에 복당 원서를 냈지만 이를 철회하고 중앙당에 다시 제출한다"고 밝혔다. 그는 "광역단체장에 출마할 목적으로 입당하는 경우에는 시도당이 아닌 중앙당에서 심사하는 것이 관례"라며 "격에 맞춰 중앙당에 복당 원서를 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성추행 논란이 확대돼 서울시당 내부에서 정 전 의원의 복당에 대해 부정적인 여론이 커졌다"며 "이에 정 전 의원이 중앙당 지도부의 결단으로 판단해달라는 초강수를 던진게 아니겠냐"고 말했다. 민주당 당규에 따르면 복당을 하고자 하는 자는 탈당 당시의 소속 시도당 또는 중앙당에 복당 원서를 제출해야 한다. 시도당에 복당 신청을 하면 시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시도당 상무위원회가 복당 여부를 결정한다. 중앙당에 신청한 경우 중앙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가 심사하고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당대표가 복당 여부를 결정한다.
 
 정 전 의원은 "복당 심사에 최근의 성추행 의혹이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며 "제가 당적을 잃은 것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의혹 폭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 내에선 정 전 의원의 복당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 한 최고위원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 내에서 연이어 미투(#MeToo) 폭로가 나오면서 흔들린 분위기를 이제 수습해가고 있다"며 "성추행 의혹을 법적 다툼으로 이어가고 있는 인사를 복당시키는 건 당에 부담이 된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중앙당이 성범죄 의혹과 관련된 정 전 의원의 복당 여부에 대해 신속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당 관계자는 "15일 서울시당에서 심사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었는데 정 전 의원이 철회하고 중앙당으로 재신청하면서 논란만 길어졌다"며 "성 관련 의혹이 장기화되면 지방선거 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당 전략이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내 입장은 아직 정리되지 않는 분위기다. 이춘석 사무총장은 "중앙당에서 하는 게 맞는지 서울시당으로 돌려보내는 게 맞는지 원칙적인 입장에서 판단하겠다"고 했지만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처리 방침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