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국무장관 교체에 외교라인 붕괴"…북·미 정상회담 6~7월 연기론 대두

 미국 주요 언론들이 5월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의 연기 가능성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국무장관이 교체되고, 외교라인이 붕괴된 상황에서 회담을 6~7월로 미뤄야 한다는 주장이다.  
미국 국무장관에 내정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워싱턴 AP=연합뉴스]

미국 국무장관에 내정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워싱턴 AP=연합뉴스]

 뉴욕타임스(NYT)는 14일(현지시간) “상원이 새 국무장관 자리에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지명을 확정할 때까지 회담 준비를 위한 중요한 요소들이 지연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상원 인준에 수 주일이 걸리는 데다 폼페이오 국장은 정식 임명되기 전까지 한국의 강경화 외무장관조차 접촉하기 어려워 차질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NYT·WP 등 "폼페이오 인준 뒤 준비 촉박"
"특별 협상가 임명, 정상회담 연기" 주장도

 
NYT는 “백악관은 인준 절차를 위한 서류작업도 아직 완료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북한이 아직 회담에 대한 공식 확인이 없다는 점도 들었다. “김정은 위원장의 제안은 평양에서 그를 만난 한국의 두 대사에 의해 트럼프에게 전달됐다”며 “북한이 아직 다양한 공식 외교채널을 가동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미국의 대북 외교라인이 빈약해진 점도 연기설에 무게를 싣는다. 주한 미국대사 자리는 1년 넘게 공석이고, 북한과의 협상을 전담해온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마저 물러난 상태다.  
 
NYT는 “백악관 내부에서조차 빅터 차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를 낙마시킨 점을 후회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한 미 대사에 내정됐던 빅터 차는 대북 강경론을 펴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견제로 낙마했다.
 
 여기에 허버트 맥매스터 NSC 보좌관 역시 경질될 것이라는 루머까지 돌고 있다. 백악관 측은 이와 관련 최근 “행정부 고위 관료들에 관해 루머나 빈정거림이 자주 나온다”며 “현재로서 인사 발표는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NYT는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을 다루기 위한 방법이나 복잡한 협상에 접근하는 법 등에 대해 많은 조언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지 W 부시 정부에서 국가안보담당 보좌관을 지낸 필립 젤리코는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는 한국에 의해 주도된 이니셔티브에 끌려가고 있다. 폼페이오가 (국무장관으로) 일하기 전에 많은 핵심 작업들이 펼쳐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 [중앙포토]

트럼프 대통령. [중앙포토]

여러 가지를 종합해 봤을 때 북·미회담은 미뤄질 것이라는 예측이 주를 이룬다. 
 
에런 데이비드 밀러 우드로윌슨센터 부소장은 워싱턴포스트(WP)에 “시간이 더 필요할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이 6~7월로 미뤄질 가능성을 제기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합의와 관련해 중대 결정을 할 경우 북한과의 대화가 더 어려워질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제프리 에이더 전 백악관 아시아 선임보좌관은 “모든 한계를 고려했을 때 트럼프는 특별한 협상가를 임명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도 13일(현지시간) CNBC에 “북·미회담은 트럼프의 첫번째 임기 중 가장 중요한 협상”이라며 “폼페이오 새 국무장관 지명자가 상원의 승인을 받을 때까지 회담 날짜를 미뤄야 한다. 북한과 제대로 만나려면 완전한 국가안보팀을 꾸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