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캐피탈·삼성화재·대한항공···제로섬 게임, 우승 앞으로!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출발선은 다르지만 시선은 같은 곳을 향해 있다. 도드람 2017~2018 V-리그 포스트시즌에 돌입하는 사령탑들의 목표는 우승 뿐이다.



정규리그 남자부 1~3위를 차지한 현대캐피탈, 삼성화재, 대한항공 감독과 대표 선수들은 15일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혈투를 앞둔 각오를 전했다.



남자부 포스트시즌은 18일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플레이오프(3전2선승제) 1차전을 통해 막을 올린다. 이긴 팀이 현대캐피탈과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을 치른다.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은 "선수들이 다른 선수들을 위해 희생할 줄 안다. 그런 부분이 쌓여서 신뢰가 됐다. 그런 팀은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 넘치는 출사표를 던졌다.



2015~2016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하고도 아쉽게 통합 우승을 놓친 현대캐피탈은 올해는 기필코 꿈을 이루겠다는 각오다. 최 감독은 하루 3시간 수면 시간 외에는 다가올 챔프전 구상에 여념이 없다.



최 감독은 "2년 전에는 정규리그에서 18번의 연승을 하면서 좋은 점만 너무 봤다. 단점 파악에 크게 시간 투자를 안 했던 것 같다"면서 "이번에는 단점 보완을 차곡차곡 스케줄대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기다리는 처지에서 어느 팀과 상대하고 싶느냐는 질문에는 곤란한 듯 답변을 피했다.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과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은 플레이오프를 넘어 챔프전 우승까지 바라보고 있다.



신 감독은 "처음 감독으로 부임해 2위까지 올랐다.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해 우승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부상 선수들이 많아 플레이오프행을 확정짓고 휴식을 취했다. 플레이오프와 챔프전에 초점을 맞춰 열심히 하겠다. 말보다는 행동으로 보여주겠다."



포스트시즌 막차를 탄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은 풍부한 자원을 십분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우리 팀은 벤치에 있는 선수와 코트에 있는 선수의 차이가 별로 없다. 장기전을 가더라도 좋은 결과를 내도록 준비했다"는 것이다.



지난 시즌 현대캐피탈과의 챔프전에서 2승1패로 앞서다 뼈 아픈 역전패를 당한 박 감독에게 이번 시리즈는 복수의 장이기도 하다. "운동을 하다보면 한 번은 실수할 수 있다. 2~3번 반복하면 바보다. 바보가 되지 않기 위해 독하게 맘 먹고 준비했다. 작년 같은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 작년에는 아쉽다는 말도 약하다. 화가 날 정도다."



미디어데이에는 각팀 수비형 레프트 선수들이 동행했다. 큰 경기일수록 리시브의 중요성이 더욱 대두되는만큼 이들의 활약으로 승패가 갈릴 확률이 높다.



현대캐피탈 박주형은 "2년 만에 통합 우승 기회를 잡았다. 열심히 해서 꼭 이루겠다", 삼성화재 류윤식은 "올 시즌은 선수들 모두 간절함과 열정을 갖고 임했다. 남은 시합도 후회없이 하겠다"고 밝혔다. 세 선수 중 홀로 우승 경험이 없는 대한항공 곽승석은 "우리 팀 모두 우승이 간절하다. 우승하면 스태프, 선수들 다 껴안고 기뻐할 것"이라며 절박함을 나타냈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