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노무현도 삼성에서 8000억 걷었다” 김경재에 징역 2년 구형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걷었다고 주장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76)에게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김경재 전 자유총연맹 회장. [중앙포토]

김경재 전 자유총연맹 회장. [중앙포토]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이성은 판사 심리로 15일 열린 김 전 총재에 대한 공판에서 “김 전 총재는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했다”며 “영향력 등을 고려해 징역 2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전 총재 측 변호인은 “김 전 총재의 발언 중 ‘걷었다’라는 표현은 강제성을 의미하지 않고 관리했다는 의미였다”며 “이해찬 전 총리의 형이 재단 운영에 관여했다는 주장도 신문기사를 토대로 한 것이라 허위성에 대한 인식이 없었다”고 무죄를 주장했다.
 
또 사자명예훼손죄는 친고죄인 만큼 고소장이나 고소인의 의사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김 전 총재는 “노무현재단에서 제가 더 이상 발언을 하지 못하게 하려는 의도 같다”며 “제가 벌을 받게 된다면 사회적으로 혼선이 일어날 뿐 아니라 천하의 웃음거리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총재는 2016년 11월과 지난해 2월 탄핵 반대 집회에서 “노무현도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걷었다. 그때 주도한 사람이 이해찬 총리고 펀드를 관리한 사람이 이해찬의 형 이해진이라는 사람이다. 그 사람들이 8000억원 가지고 춤추고 갈라 먹고 다 해 먹었다”고 발언했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와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맡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은 김 총재를 사자명예훼손 및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해진씨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김 전 총재에 대한 선고는 4월19일 오후 2시에 열린다.  
 
한편 김 전 총재는 2016년 연맹이 대주주인 한전산업개발 임직원 2명을 채용하는 대가로 수천만원대 금품을 받는 등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달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책임을 지겠다며 임기를 1년 남기고 총재직에서 사퇴했다.
 
김 전 총재는 1987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국민회의 총재에게 발탁돼 정계에 입문한 뒤 전남 순천을 지역구로 15, 16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대중 및 노무현 후보 등의 홍보본부장을 맡아 일했지만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후보 지지로 돌아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수석부위원장 등을 맡았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