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농구 6강 감독들이 SK를 챔프 1순위로 꼽은 이유는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참가한 여섯 팀 감독들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챔피언트로피에 손을 얹은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참가한 여섯 팀 감독들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챔피언트로피에 손을 얹은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7-2018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6강 사령탑 중 절반은 올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마지막으로 살아남을 팀으로 서울 SK를 꼽았다.

 
플레이오프 참가가 확정된 원주 DB, 서울 SK, 전주 KCC, 울산 현대모비스, 안양 KGC인삼공사, 인천 전자랜드의 감독들은 15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각자가 생각하는 우승팀을 한 팀씩 꼽아달라는 질문을 받았다. ‘자기 팀을 제외한다’는 단서를 붙인 이 질문에 대해 세 명의 감독이 SK를 지목했다.  
 
유재학 현대모비스감독은 “지금까지의 분위기로는 SK가 가장 가깝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운을 뗀 뒤 “하지만 ‘우리 팀을 제외한다’는 전제가 있다는 걸 잊어선 안 된다. 현대모비스를 포함한다면 당연히 우승은 우리의 것”이라 말해 승부욕을 유쾌하게 드러냈다.  
다수의 팀들로부터 우승 후보로 지목 받은 SK의 문경은 감독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다수의 팀들로부터 우승 후보로 지목 받은 SK의 문경은 감독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를 물려 받은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도 “정규리그 막판 분위기를 잘 이어간다면 SK가 우승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고 했다. 이상범 감독을 대신해 DB 사령탑 자격으로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레전드’ 김주성은 “SK가 6라운드 막판에 6연승을 했다. 아무래도 우승 가능성이 높지 않겠느냐”고 했다.
챔피언트로피를 앞에 두고 선전을 다짐한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진출팀 감독들. [연합뉴스]

챔피언트로피를 앞에 두고 선전을 다짐한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진출팀 감독들. [연합뉴스]

 
다수의 지목을 받은 SK의 문경은 감독은 함박웃음을 보이면서도 손사래를 쳤다. “올 시즌은 플레이오프에 오른 6팀 모두 정규리그에서 절대 강자와 약자 없이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고 언급한 그는 “경험 많은 현대모비스가 우승할 것으로 본다”고 한 발 물러섰다. 
 
추승균 KCC 감독도 현대모비스를 지목했고, 김승기 KGC인삼공사 감독은 KCC에 표를 던졌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