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벤저스' 韓 휠체어컬링, 평창 패럴림픽 준결승 진출 성공

15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휠체어컬링 예선 10차전 대한민국과 영국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이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강릉=뉴스1]

15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휠체어컬링 예선 10차전 대한민국과 영국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이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강릉=뉴스1]

한국 휠체어컬링대표팀이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예선을 통과하고 준결승전 진출에 성공했다.
 
스킵 서순석(47), 리드 방민자(56·여), 세컨드 차재관(46), 서드 정승원(60)과 이동하(45)로 구성된 한국은 15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휠체어컬링 예선 10차전에서 영국을 5-4로 눌렀다. 8승2패를 거둔 한국은 이날 오후 열릴 중국과 최종전 결과에 관계없이 준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1엔드에 영국에 먼저 1점을 내줬지만 2엔드에서 2점을 따내면서 전세를 뒤집었다. 경기 중반엔 영국이 주도권을 잡았다. 4엔드 2점, 5엔드 1점을 연속 따냈다. 그러나 한국은 막판 뒷심을 발휘했다. 6엔드와 7엔드에 각각 1점씩 뽑아내 승부를 4-4 원점으로 돌렸다. 그리고 운명의 8엔드에서 '서드' 정승원이 역할을 해냈다. 영국의 스톤 2개가 하우스 안에 포진한 상태에서 드로우샷을 성공하면서 승부를 끝냈다.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은 선수 다섯명 모두 성이 달라 '오성 어벤저스' '오벤저스'라는 별칭을 갖고 있다. 서로 성은 달라도 끈끈한 팀워크로 한국은 2010년 밴쿠버 대회 이후 8년 만에 패럴림픽 준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이날 오후 2시35분부터 중국과 예선 최종전 11차전을 치른다. 만약 한국이 이 경기를 승리하면 예선 1위도 가능하다. 1위 팀은 4위 팀과 2위 팀은 3위 팀과 준결승전을 치른다.
 
강릉=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