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땡큐 MB, 다스는 박지원 겁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5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서 다스 실소유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에 대해 “아직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다스는 박지원 것이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먼저 선점하는 것이 자기 게 되니까 오늘부로 다스는 박지원 거다. 이렇게 정의를 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도 “검찰 수사 결과 다스는 누구 겁니까? 엠비(MB)도 자기 것 아니랍니다. 땡큐 검찰과 MB. DAS(다스)는 박지원 겁니다. 누구도 넘보지 마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박 의원은 “그래도 전직 대통령답게 대국민 사과도 진솔하게 하고 좀 했으면 좋지, 나는 몰라, 이것도 몰라, 다 몰라(했다)”며 “영포빌딩 지하벙커에서 기록이 다 나왔고 또 자기 측근 형님, 친척들이 다 불어줬다(검찰에 진술했고) 어떻게 엠비만 모르냐. 그것도 참 특별한 재주다”며 거듭 검찰 조사에 임한 이 전 대통령의 태도를 비판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다스 관련 혐의에 대해 “다스의 최대주주는 형인 이상은 회장”이라며 “다스 지분을 차명 소유하지 않았고, 다스 경영에 관여한 적도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