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한 美대사에 에드 로이스·제임스 서먼 거론”

1년 이상 공석인 주한 미국대사 후보로 제임스 서먼 전 주한미군 사령관(65)과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67·공화·캘리포니아)이 검토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포스트(SCMP)가 14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매체는 2명의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백악관이 예방적 대북 공격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한국 전문가 빅터 차를 거절한 뒤 2명이 유력한 주한 미국 대사 후보로 부상했다"고 밝혔다.  
제임스 서먼 전 주한미군사령관 [연합뉴스]

제임스 서먼 전 주한미군사령관 [연합뉴스]

주한 미국대사 물망에 오른 두 사람은 지난달 평창 겨울 올림픽 때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함께 미 고위급 대표단의 일원으로 한국 땅을 밟았다. 한국에서 지난 2011~2013년 근무한 서먼 전 사령관은 지난달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이끈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 미 대표단에 포함됐었다. 이 때 한국에 방문한 서먼 전 사령관을 두고 관계자들은 “대사로 검토되고 있다는 유력한 조짐”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 등 의원단을 만나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에미 베라 하원의원, 테드 요호 하원의원, 로이스 외교 위원장, 문 대통령, 브래드 슈나이더 하원의원, 제니퍼 곤잘레스 연방하원 푸에르토리코 상주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 등 의원단을 만나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에미 베라 하원의원, 테드 요호 하원의원, 로이스 외교 위원장, 문 대통령, 브래드 슈나이더 하원의원, 제니퍼 곤잘레스 연방하원 푸에르토리코 상주대표.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도 펜스 대표단에 포함돼 지난달 평창 올림픽을 찾았다. 그는 지난 1월 중간선거에서 재선에 도전하지 않겠다고 밝혀 일각에선 대사직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로이스 위원장은 지난해 8월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대북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미국의 대표적 ‘지한파’로 분류되고 대북 정책에선 강경한 제재, 압박 노선을 고수하고 있다.
 
한 소식통은 SCMP에 “대사 후보로 고려되고 있다는 좋은 신호”라고 전했다. 백악관은 로이스와 서먼을 검토하고 있을 뿐 관련 결정은 내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