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스티븐 호킹 타계, 세계인과 함께 애도한다”

스티븐 호킹 박사. [중앙포토]

스티븐 호킹 박사.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적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이 타계한 데 대해 “광활한 우주로 돌아간 그의 죽음을 세계인과 함께 애도한다”고 밝혔다.
 
14일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그는 시간과 우주에 대한 인류의 근원적 물음에 대답해 왔다”며 “우리는 우주에 대해 더 많이 알수록 우주에서 더 소중한 존재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호킹 박사가 21세부터 앓기 시작한 루게릭병을 극복한 것에 경이로움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육체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장애에 갇히지 말아야 한다’는 그의 신념이 인류 과학 역사에 거대한 족적을 남겼다”며 “그는 갔지만, 인류의 물음은 계속될 것”이라고 애도를 표했다.
 
한편, 전신이 굳어버리는 장애를 딛고 이 시대 최고의 물리학자로 활동한 스티븐 호킹 박사가 13일(현지시간) 향년 76세로 타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