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소환] 다스와 도곡동 땅이란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현재 뇌물수수ㆍ횡령 등 20여 가지의 혐의를 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MB의 발목을 두고두고 잡은 건 다스와 도곡동 땅이었다. 
지난 1월 11일 경북 경주시 외동읍에 있는 자동차부품업체 다스 본사에서 검찰 수사관이 압수한 물품을 차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 11일 경북 경주시 외동읍에 있는 자동차부품업체 다스 본사에서 검찰 수사관이 압수한 물품을 차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다스(DAS)는 본래 현대자동차에 자동차 부품을 제공하는 하청업체로 1987년 설립됐다. 현재는 자동차 시트개발에만 집중하고 있다. 매출액은 1조7900억원(2013년)-1조9800억원(2014년)-2조2600억원(2015년)-2조1200억원(2016년)으로 증가세다. 국내엔 경북 경주와 충남 아산에 공장이 있고, 해외 사업장도 미국·중국·체코·브라질 등에 있다. 직원수는 4100여명. 탄탄한 중견기업이다.
 
회사 경영은 이 전 대통령의 큰형(이상은 회장), 아들(이시형 전무), 조카(이동형 부회장) 등 가족이 주축이다. 서류상으론 MB와 전혀 무관하지만 실소유주 의혹이 계속 제기돼 온 건, ‘다스=MB 소유’라는 전제 없이는 설명하기 힘든 일이 많았기 때문이다. 

 
우선 이 전 대통령 재임 시절 다스의 매출은 큰 폭으로 늘어났다. 2000년 다스가 BBK에 190억원을 투자했다 당시 사장이 도망가 회수 못했던 140억원을, MB 재임 기간인 2010년 소송을 통해 모두 돌려받았다. 이 과정에 청와대가 구체적으로 개입했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40) 다스 전무가 지난 2월 26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소환돼 16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40) 다스 전무가 지난 2월 26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소환돼 16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곡동 땅이란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2159㎡(약 654평)의 대지를 말한다. MB의 큰형 이상은 씨와 처남 김재정 씨가 1985년 현대건설 등으로부터 15억 6000만원에 사들였다가 1995년 포스코개발(현 포스코건설)에 263억원에 매각했다. 둘은 매각 대금의 일부를 활용해 1987년 다스의 전신인 '대부기공'을 사들였다.
2007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처남 김재정씨 명의로 차명 보유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서울 도곡동의 땅. 왼쪽 흰색 건물이 도곡동 포스코트 아파트다.[중앙포토]

2007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처남 김재정씨 명의로 차명 보유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서울 도곡동의 땅. 왼쪽 흰색 건물이 도곡동 포스코트 아파트다.[중앙포토]

표면상 도곡동 땅과 이 전 대통령도 관련이 없다. 하지만 ▲땅 매입 시점 현대건설 사장이 MB였다는 점 ▲포스코로부터 받은 땅값의 일부가 다스로 흘러 들어간 점 등을 토대로 부동산 차명보유 의혹이 일었다. 
 
2007년 관련 사안을 수사한 검찰은 “이상은 씨의 도곡동 땅 지분은 제 3자의 것으로 보인다”고 하면서도 제 3자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 안원구 전 대구지방국세청장은 2007년 포스코 건설을 세무조사할 때 금고 안 문서에서 도곡동 땅 실소유주가 ‘이명박’이라고 된 서류를 봤다고 2012년 언론에 증언했다.
 
도곡동 땅이 실제론 MB의 차명재산이었다는 게 밝혀진다면, 이 매각 대금으로 산 다스 역시 MB의 소유라는 연결고리가 분명해지는 셈이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