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파른 외식 물가 상승에 즉석식품 판매 큰 폭 성장



즉석탕ž찌개, 냉장ž냉동식품, 즉석밥ž덮밥, 라면 등 전년 1월~2월 대비 매출 증가

외식 물가 상승과 1인가구부터 맞벌이 부부 증가, 메뉴의 다양화도 상승 요인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외식 물가 상승에 따라 외식을 줄이고 집에서 끼니를 해결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즉석식품 매출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14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올 2월 소비자물가는 전월 대비 0.8% 상승해 2017년 1월(0.9%) 이후 13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2월 외식 물가는 전년동월대비 2.8% 상승했다.



외식 물가 인상에 따라 밥상 물가도 줄줄이 오를 가능성이 높아지며 즉석식품을 온라인을 통해 미리 구매하려는 소비자도 늘었다. 뿐만 아니라 즉석식품의 품질도 점차 높아지고, 다양한 메뉴로 출시되면서 급할 때 먹는 음식에서 간편하고 든든한 식사를 할 수 있는 일상식으로 인식이 변하고 있는 점도 매출 상승 요인으로 분석됐다.



에누리 가격비교 담당자는 “즉석식품은 꾸준하게 구매가 이뤄지는 상품군이지만 외식 물가뿐 아니라 전반적인 소비자물가가 급상승하면서 1인가구부터 맞벌이 신혼부부나 일반 가정에서까지 많은 구매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식품업계는 물론 유통업계에서도 간편식 시장에 뛰어들고 있고, 높은 물가에 보다 합리적인 제품을 찾으려는 소비자들이 늘어나 해당 상품군의 판매는 한동안 높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에누리 가격비교’에 따르면 올 1~2월 탕ž찌개, 냉장ž냉동식품, 밥류, 면류 등 주요 4개의 즉석식품 카테고리에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판매 수와 매출이 모두 상승했다.



특히 즉석탕ž찌개류 판매 수가 103%로 크게 성장했고, 냉장ž냉동식품이 50%, 즉석밥ž덮밥류가 44%, 라면류가 32%로 뒤를 이었다. 매출에서는 즉석탕ž찌개류가 98.9%, 라면류 67%, 즉석밥ž덮밥류가 23% 상승했다.



세부적으로는 올 1~2월 볶음밥ž컵밥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25%로 크게 상승했다. 특히 간편 컵밥 제품인 ‘CJ 햇반 컵반’과 ‘오뚜기 컵밥’ 등이 상위 인기 상품이다. 또 요리에 시간이 많이 드는 곰탕이나 사골국, 삼계탕과 같은 즉석국ž탕 매출도 114% 증가했으며, ‘CJ 비비고 육개장’, ‘하누소 왕갈비탕’이 인기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