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대, ‘성추행 의혹’ 김태훈 교수 조사…“곧 징계 수위 결정”

김태훈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교수. [뉴스1]

김태훈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교수. [뉴스1]

 
세종대는 제자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태훈 영화예술학과 교수를 13일 조사했다고 밝혔다.
 
김승억 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세종대 성폭력조사위원회는 이날 회의에 김 교수를 불러 소명을 들었다.
 
조사위원회는 늦어도 다음 주까지 김 교수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세종대 관계자는 “조사에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1990년대 말 세종대 영화예술학과에 입학했다는 A씨는 지난달 27일 페이스북 페이지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에 글을 올려 “20여 년 전 김 교수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이후에도 김 교수가 지속적인 관계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같은 달 28일에는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대학원에 다녔던 B씨가 3년 전 김 교수가 차 안에서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추가 폭로하며 “인간적으로 존경했던 선생이었고, 논문 심사 때문에 당시에는 문제 제기를 못 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 교수는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고 하신 여성분에 대하여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다만 김 교수는 “A씨와는 사귀는 사이였으며 B씨와는 서로 호감을 느끼고 있다고 착각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이후 김 교수는 교수직에서 사퇴하고 연극계에서도 물러나기로 했다. 학교 측에 따르면 아직 김 교수의 사직서는 제출되지 않았다.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학생들은 이날 캠퍼스에서 김 교수의 징계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