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가 한강, 또 맨부커상 후보 올랐다…소설 『흰』 주목

 소설가 한강(48)이 맨부커 인터내셔널상 후보에 또다시 올랐다. 2년 전 『채식주의자』로 한국인 최초로 이 상을 받은 데 이어 두 번째로 후보 지명이 됐다.
작가 한강. 박종근 기자

작가 한강. 박종근 기자

 
맨부커상 운영위원회는 지난 12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한강의 『흰』(영문명 ‘The White Book’)을 포함한 13명의 1차 후보(longlist)를 발표했다.  
 
소설 『흰』은 2016년 6월 출간됐다. 강보, 배내옷, 각설탕, 입김, 달, 쌀, 파도, 백지, 백발, 수의 등 세상의 ‘흰 것’들에 대한 총 65편의 이야기가 담겼다.
 
영국에선 지난해 11월 출간된 뒤 현지 언론과 출판계 등에서 호평을 받았다. 『채식주의자』(영문명 ‘The Vegetarian’)로 한강과 함께 상을 받은 번역가 데버라 스미스(31)가 이번에도 ‘흰’을 번역해 다시 함께 후보에 올랐다.  
 
운영위는 다음 달 12일 최종 경쟁후보(shortlist) 6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최종 수상자는 5월 22일 발표된다. 수상자와 번역가에게는 5만 파운드(약 7408만원)가 수여된다.
 
맨부커상은 노벨문학상, 프랑스 공쿠르상과 더불어 세계 3대 문학상으로 불린다. 맨부커는 2005년 인터내셔널 부문을 신설해 비영어권 작가들의 영어 번역작품을 대상으로 작가와 번역가에게 공동으로 상을 주고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