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흥인지문 방화미수범 검찰 송치…범행동기 횡설수설



'왜 불을 질렀냐'는 질문에 "밥 먹으려고…"

'범행동기 왜 바뀌었냐'엔 "똑같은 말이다"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보물 제1호 흥인지문에 불을 지르려던 장모(43)씨가 13일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이날 오전 공용건조물방화미수·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장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장씨는 이날 오전 7시50분께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왜 불을 질렀냐는 질문에 "밥 먹으려고…"라고 답했다.



초기 보험금을 지급받지 못받아 억울해 불을 질렀다고 했던 것과 관련해 '왜 범행 동기가 바뀌었냐'고 묻자 그는 "(보험금 못받아서 그랬다는 말이나 밥 먹으려고 그랬다는 것이나) 똑같은 말이다"라고 말했다.



또 '억울한 점 없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말한 후 계속해서 두 범행동기가 "똑같은 말이다, 무슨 말이 바뀌었냐"라며 반박한 뒤 호송 차량에 탑승해 검찰로 이동했다.



장씨는 지난 9일 오전 1시50분께 잠겨있던 흥인지문 출입문을 넘어간 뒤 담벼락에서 라이터로 종이박스에 불을 붙여 방화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시59분께 "흥인지문으로 누군가 올라가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종로구청 문화재 경비원과 함께 누각 내부로 진입해 현장에서 장씨를 검거했다.



함께 진입한 문화재 경비원 2명은 신고 4분만에 주변에 있던 소화기로 진화했다. 흥인지문 담벼락 일부가 그을렸지만 인명·재산피해는 없었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정확하게 진술하지 못하고 횡설수설하고 있다. 경찰은 장씨에게 과거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을 확인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지난 10일 "피의자의 가족·주거관계, 기존 전과 등에 비춰볼 때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판단된다"며 장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