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주석, 개헌 후 첫 외빈에 정의용…"소통 강화하자"

[앵커]



시진핑 주석은 임기제 철폐 개헌 후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를 외빈으로 맞았습니다. 빠른 속도로 추진되는 남북, 북미 간 대화를 긴박한 현안으로 받아들인다는 방증이기도 합니다. 베이징 연결해보겠습니다.



신경진 특파원, 시진핑 주석이 정의용 실장을 조금 전에 만났는데 만남은 끝났는지, 전해진 내용이 있습니까.

 
▶VOD◀
NV10190474


[기자]



방금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정의용 특사의 만남 현장을 취재하고 돌아왔습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에 이어 중국에 특사를 파견해 한중 관계 중시 태도를 보여줬다"며 "이를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소통을 강화하고 예민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자"고 했습니다.



사드 압박도 잊지 않은 겁니다.



정의용 실장은 시 주석의 북핵 정책을 평가하면서 편리한 시기 한국 국빈방문을 다시 초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소통을 강조한 것은 중국을 빼놓고 얘기하지 말라는 뜻으로 들리고 민감한 현안이라는 건 사드 문제인 것 같은데, 아무튼 북한 비핵화 논의 과정서 중국의 역할을 강조한 것으로 볼 수 있겠군요.



[기자]



시 주석은 북미간에 적극적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는데요,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추세가 계속되도록 노력해야한다"는 사흘 전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메시지와 같이 중국의 역할이 컸다는 인식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비핵화 논의 과정에서 중국 배제는 있을 수 없음을 강조한 겁니다.



중국의 역할론 강조는 정 특사와 양제츠 정치국위원과 회담 자리에서도 드러났습니다.



정 특사는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을 전폭 지지한데 감사한다"고 했고 양 위원은 "유엔 결의안 확립"을 강조했습니다.



상임이사국 중국의 역할을 부각시킨 겁니다.



[앵커]



1인 절대권력체제를 공식화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시 주석에겐 북핵 문제는 양날의 칼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는군요.



[기자]



시 주석은 외교 행보를 중단하는 양회 기간인데다 5년에 한번 오는 정부 교체기에 개헌까지 겹쳤음에도 정 특사를 만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예정된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중국의 개입 공간이 보이지 않았기 때문일 겁니다.



대북제재와 사드보복으로 남북 모두와 갈등에 처했고, 북미 당사자 해결을 내세우다 차이나 패싱에 직면했습니다.



때문에 집단지도체제를 무너뜨린 시진핑은 한반도 비핵화란 대명제 속에서 미국의 영향력을 약화시키면서, 북중-한중 관계 복원 등 성과를 내야할 형편입니다.



[앵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신경진 특파원이었습니다.

JTBC 핫클릭

중국 내부서도 "개헌은 시진핑 종신집권 야욕" 거센 비판 가림막 없는 중국식 투표…세계는 '경악' vs 중국은 '익숙' 정의용 "비핵화목표 진전에 중국 도움 커"…양제츠 "대화해결" 강조 개성공단 비대위원장 "남북정상회담까지 방북 재신청 안 하겠다" 문 대통령 "앞으로 두달 한반도 운명 걸렸다…놓치면 안될 기회"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