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꼴찌여도 괜찮아'...아내 위해 달린 장애인 스노보더 박항승

12일 강원도 정선 알파인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남자 스노보드 크로스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박항승이 예선 경주를 마친 후 아내 손을 꼭 잡고 있다. [정선=연합뉴스]

12일 강원도 정선 알파인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남자 스노보드 크로스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박항승이 예선 경주를 마친 후 아내 손을 꼭 잡고 있다. [정선=연합뉴스]

 12일 강원도 정선의 정선알파인경기장.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스노보드 크로스 경기를 지켜보던 관중들 사이로 눈에 띄는 플래카드가 있었다. 플래카드엔 '너에게 항상 승리를 주리'라는 문구가 씌어있었고, 응원하는 선수의 얼굴도 그려져 있었다.
 
이 플래카드를 들고 응원을 하던 사람은 이날 경기에 출전한 장애인 스노보드 국가대표 박항승(31)의 아내 권주리(31) 씨였다. 비록 박항승은 이날 두 차례 레이스 중 1차 시기에선 실격, 2차 시기에선 22명 중 최하위를 기록했지만 권 씨는 "다음이 있으니까 괜찮다"면서 남편을 다독였다.
 
박항승과 아내의 스토리는 패럴림픽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박항승은 4살 때 교통사고로 오른팔과 오른다리를 잃었지만 늘 긍정적인 자세로 삶을 살았다. 그러다 지인의 소개팅을 통해 연극배우였던 권 씨를 2012년 처음 만났다. 장애가 있는 건 권 씨에겐 아무 상관이 없었다. 2년여 동안 친구 사이로 지내다 연인 사이로 발전한 둘은 2015년 결혼했다. 둘은 이름 뒷글자를 따 '승리 커플'로도 불렸다.
 
12일 강원도 정선 알파인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남자 스노보드 크로스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박항승이 질주하고 있다. [정선=연합뉴스]

12일 강원도 정선 알파인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남자 스노보드 크로스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박항승이 질주하고 있다. [정선=연합뉴스]

박항승이 스노보드를 타게 된 것도 아내 권 씨 덕분이었다. 스노보드광이었던 권 씨를 따라 스노보드를 탄 박항승은 아예 특수학교 교사를 그만 두고 2015년 선수의 길을 걷기 시작해 1년 뒤 국가대표까지 뽑혔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상지 장애 선수 중에 유일하게 의족을 하고 경기에 나선 박항승은 하루 8~9시간씩 보드를 타고, 체력 훈련을 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을 만큼 대회를 철저하게 준비했다. 그리고 패럴림픽에도 출전하는 꿈을 이뤘다.
 
"메달을 못 따도 이미 당신은 금메달"이라던 아내 권 씨를 보고 환하게 웃은 박항승은 "아내가 내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금메달이다. 내 주종목에서 꼭 메달을 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하며 다음 경기를 준비했다. 그는 16일 자신의 주종목인 뱅크드 슬라롬(기문 코스를 회전하며 내려오는 경기)에 출전한다.
 
정선=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