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유영 "연인 고 김주혁, 여전히 그립다" 울먹

배우 이유영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나를 기억해'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이유영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나를 기억해'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이유영이 고 김주혁에 대해 "여전히 그립다"고 추억했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를 기억해' 제작보고회에서 이유영은 고 김주혁에 대해 "여전히 그립다. 따뜻하게 응원해주시는 분이었다. 지금도 어디선가 잘 지내는 모습을 보고싶어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유영은 "그 마음 간직하면서 열심히 배우 생활을 하려고 노력한다"고 울먹이기도 했다.  
 
이어 "그동안 집에서 혼자 시간을 많이 보냈고 작품에 대한 욕심이 생겨서 다시 컴백하게 됐다. 요즘에는 다음 작품인 드라마에서 불어를 해야 해서 열심히 불어 연습 중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를 기억해'는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와 전직 형사가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