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박수현 자진사퇴 권유키로···"받아들일지 의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2일 내연녀 공천 의혹이 불거진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에 대해 자진사퇴를 권유하기로 했다.
충남지사 예비후보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에게 제기된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이 날조된 거짓이라고 밝히고 있다. 김상선 기자

충남지사 예비후보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에게 제기된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이 날조된 거짓이라고 밝히고 있다. 김상선 기자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우원식 원내대표와 안규백·윤관석 최고위원이 박 예비후보를 만나 용퇴 의사를 타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박 예비후보의 적격 여부에 대해 추가 심사를 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이와는 별개로 당 지도부 차원에서 정치적 대응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이번 의혹이 박 예비후보의 가정 문제인 만큼 법적으로 해결될 문제도 아니고, 박 예비후보 측과 박 예비후보의 아내 사이에 입장이 팽팽한 만큼 논란이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의 한 최고위원은 “박 예비후보의 명예로운 퇴장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다만 본인이 어제 기자회견까지 열어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는데 사퇴안을 받을지는 의문”이라고 했다.  
 
앞서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 이후 기자들과 만나 “박 예비후보는 사안 자체가 대단히 심각하다”며 “당으로서는 이 사안 자체를 엄중하고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공식적 대응을 강구 중”이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