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차피해’ 논란 서지현 사건…“검찰 간부가 인사기록 유출”

서지현(45ㆍ사법연수원 33기) 검사가 4일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이자 참고인으로 서울동부지검의 성추행진상조사단 사무실에 출석해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중앙포토]

서지현(45ㆍ사법연수원 33기) 검사가 4일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이자 참고인으로 서울동부지검의 성추행진상조사단 사무실에 출석해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중앙포토]

 
한국 사회 ‘미투(#MeTooㆍ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했다고 평가받는 서지현 통영지청 검사가 당초 자신을 격려했다고 알려진 선배 여검사를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 

"'피해자 코스프레' 글 올려"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 요청
부장검사, 인사기록 누설 정황
'성추행' 전직 검사, 이르면 오늘 출석

 
서 검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성추행 진상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 역시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 밑에서 일한 검사 두 명이 서 검사의 인사 기록을 외부에 누설한 정황을 잡고 ‘2차 가해’ 여부를 수사하고 나섰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 검사 법률대리인단은 최근 진상조사단에 서울중앙지검 소속 A 부장검사를 정식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A부장은 지난 1월 29일 서 검사가 자신의 피해 사실을 털어놓은 직후만 하더라도 서 검사를 적극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 검사 측에 따르면 A부장은 처음에는 서 검사를 비난하는 글을 썼다가 불과 몇 시간 뒤 “서 검사의 고백을 응원하고 격려한다”는 취지의 새 글을 올렸다고 한다. 첫 글에는 ‘피해자 코스프레’라는 어휘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된 글 말미에도 “그러나 피해를 당했으니 서울로 발령내 달라, 대검 보내달라, 법무부 보내달라 등의 요구를 하신다면 도와드릴 수 없다”고 적었다. 
 
서 검사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조순열 변호사는 “서 검사가 인사특혜를 받으려 한다는 인상을 주려 했다면 ‘2차 피해’가 될 수 있다고 본다”며 “피해자에 대한 인격 침해가 될 수 있어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성추행 진상조사단 역시 인사기록 누설 등 2차 가해 여부를 꼼꼼하게 살펴보기 시작했다. 조사단은 최근 안태근 전 검사장이 법무부 검찰국장 재직 시 검찰과에 근무했던 B검사가 서 검사의 인사 파일을 개인용 휴대장치(USB)에 보관한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B검사는 올 1월 서 검사가 JTBC ‘뉴스룸’에 출연한 이후 인사기록 일부를 외부에 누설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안 전 검사장 밑에서 함께 일한 C부장검사도 자신이 검찰과장 시절 열람한 서 검사의 인사기록 내용을 지인에게 누설한 의혹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진상조사단은 특정 개인의 내밀한 인사자료를 빼내 보관한 사실 자체를 불법으로 보고 있다. 누설 사안까지 있어 공무상 비밀누설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관련기사
 
서 검사 사건을 비롯해 수사량이 늘어나면서 진상조사단은 최근 검사 두 명을 충원했다. 이뿐 아니라 검찰 재직 시 후배 여검사 한명 이상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전직 검사(41) 역시 이르면 12일 비공개 조사를 받기로 했다. 이 전직 검사는 2015년 상반기 후배 검사를 성추행한 직후 사건이 불거지자 사표를 내고 한 대기업에 법무담당 임원으로 이직했다. 이 전직 검사는 최근 다니던 대기업에 사표를 제출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최근 진상조사단은 안태근 전 검사장 밑에서 일한 법무부 검찰과 검사 두명이 서지현 검사의 인사 기록을 외부에 유출한 정황을 잡고 수사 중에 있다. [중앙포토]

최근 진상조사단은 안태근 전 검사장 밑에서 일한 법무부 검찰과 검사 두명이 서지현 검사의 인사 기록을 외부에 유출한 정황을 잡고 수사 중에 있다.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