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미 정상 결단에 경의”…정의용·서훈 방미 마치고 귀국

북한 방문 결과를 미국에 공유하고자 출국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북한 방문 결과를 미국에 공유하고자 출국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박4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방미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대북특별사절단으로 북한을 방문한 결과를 공유했다.  
 
이날 정 실장은 귀국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평화를 위한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국민이 성원해주신 덕분에 4월 말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됐고, 이어서 미국과 북한간 정상회담도 성사될 것 같다"며 "저는 이 기회를 빌려 한반도 비핵화 목표의 조기달성, 그것을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강한 의지, 그리고 두 분의 결단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용기있는 결단도 높이 평가한다"며 "앞으로 저희는 두 번의 정상회담이 성공리에 개최되고 많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외교적으로나 실무적으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오는 12일 각각 일본·중국·러시아로 떠나 특사단의 방북 결과와 방미 결과를 설명한다.  
 
정 실장은 12∼13일 중국을 방문한 뒤 곧바로 러시아로 향해 15일까지 체류하다 귀국할 예정이고, 서 원장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함께 1박 2일 일정으로 일본 도쿄를 방문한다.
 
정 실장은 "저희 두사람(정 실장과 서원장)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각 국과 긴밀한 공조 방안을 계속 협의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많은 성원을 계속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두 사람의 일본·중국·러시아 방문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얘기를 각국에 직접 전달하는 데 의미가 있다"며 "북한에 대한 의심을 내려놓고 협력해 동북아 평화체제를 만들어보자는 취지의 이야기를 내놓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다만 정 실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직접 만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청와대는 두 사람이 각국 정상을 만나지 못할 경우 문 대통령이 직접 정상들과 전화 통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8일 오전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조기에 만나겠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북미 정상회단 5월 개최'를 성사시켰다.  
두 사람은 귀국 직후 문 대통령을 만나 방미 결과를 보고하고, 앞으로 이어질 남북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세부 내용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