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는 5월 북미정상회담, 판문점 혹은 베이징서 열릴 가능성”

AP통신이 오는 5월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꼽은 DMZ. [AP]

AP통신이 오는 5월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꼽은 DMZ. [AP]

한반도 비무장지대(DMZ), 스위스, 중국 베이징….
AP통신 등 주요 외신이 오는 5월로 예정된 역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의 ‘개최지’로 언급하는 곳들이다. 외신들은 ‘1953년 정전협정 체결(DMZ)’ ‘영세 중립국(스위스)’ 등 다양한 의미를 부여하며 해당 지역과 국가를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될 만한 후보지로 꼽았다.

AP “중립국인 스위스 제네바도 검토 가능…공역상 선박도 배제 못해”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를 북미회담 개최지 제안

 
특히 AP는 북·미회담 개최 가능성이 큰 곳으로 DMZ를 꼽았다. AP는 “DMZ는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정해질 가능성이 있다”며 “이론상으로 치면 김정은은 판문점 옆에 위치한 국경선을 넘지 않고도 트럼프와 악수를 나눌 수 있다”고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여기서 DMZ는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과 북한 영역인 통일각이 포함된 개념이다. 
특히 AP는 오는 4월 평화의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1953년엔 (남북) 정전협정이 이곳(판문점)에서 체결됐다”는 점도 소개했다.
 
스웨덴과 스위스 제네바·중국 베이징 역시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언급됐다. AP는 “과거 스웨덴은 (북미회담) 성사를 돕겠다고 했고, 영세 중립국인 스위스 제네바 역시 검토할 만 하다”며 “중국 베이징을 비롯한 아시아권, 혹은 국제 공역상의 선박도 (회담 장소로) 배제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리사 콜린스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연구원은 “두 국가(미국·북한) 사이에는 70년에 걸친 역사적 앙금이 서려 있다. (회담 장소는) 무엇보다 안전해야 하며, 두 나라의 차이를 너무 과도하게 표출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처럼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를 둘러싼 관심이 커지자 지방자치단체장까지 나서서 관할지역을 개최지로 제안했다. 11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를 회담 개최지로 적극 검토해주기를 양측(미국·북한)에 제안한다”며 “아울러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제주에서 동시에 열려 한반도 평화의 큰 성과를 남기게 되길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스위스·스웨덴·제주도 등 장소가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데 판문점도 유력한 대안 중 하나로 본다”며 “북한과 미국이 직접 얘기할 것이다. 장소·의제 등은 우리와 상의하고 우리 정부도 의견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P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휴가지인 미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초대한 적이 있지만 (이곳은)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적절치 않다”고 언급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