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시 영일대북부시장 시유지 매각... 오랜 숙원 해결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시장 이강덕)는 영일대북부시장내 시 소유재산을 이해 관련 주민들에게 일괄 매각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시유지 매각 대상지역은 영일대북부시장 일원인 북구 대신동 62-11번지 등 210필지, 면적 5551㎡이며, 건물 소유자 및 현 대부자에게 매각을 추진할 계획이다.



영일대북부시장은 지난 1955년께 자연발생적 재래시장으로 형성돼 1965년 2월1일 정식으로 시장이 개설된 이후 현재 200여개소 점포와 주택이 점유해 오고 있다.



그동안 시유지 대부계약을 통해 사용해 오고 있으나 건축물의 철거나 신축, 유지보수 등이 불가능한 데다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에도 애로가 있어 시유지 매각에 대한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시는 지난 2003년 3월 상인들이 시유재산 매각을 요구함에 따라 행정재산에서 일반재산으로 용도를 변경했으나, 여전히 장기 미해결 민원으로 남아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에 시는 2016년 10월부터 주민숙원사업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관계부서가 현황조사와 관련법령 분석 등에 나선 결과 건물의 현황 및 분할 측량과 국유지 지분 매입을 완료하고 지적공부도 정리했다.



시는 또한 국유지 매입을 위한 행정적 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국유지를 직접 매입하기도 했다.



최근 해당 필지별로 감정평가를 통해 매각대금결정을 마무리함에 따라 3월부터 매입대상자들에게 안내장을 배포하고 영일대북부시장 매각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김기원 재정관리과장은 “이번 영일대북부시장내 시유재산 매각은 50년 넘게 지속된 영일대북부시장 주민들의 숙원사업 해소에 그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재산권 보호와 주거환경 개선, 안전사고 예방 등 주민들의 작은 목소리까지 귀담아 들어주는 행정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r.ka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