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론노조, 배현진 한국당 입당에 “‘피해자 코스프레’ 위선…어처구니없다”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입당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입당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길환영 전 KBS사장과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것에 대해 언론노조가 “자유한국당이 이들의 입당에 대해 ‘1년만의 웃음꽃’ ‘천하의 인재’ 등의 표현으로 환영의 뜻을 발표했다”며 “한 마디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홍준표 대표가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에게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홍준표 대표가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에게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홍준표 대표로부터 태극기 뱃지를 받은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뉴스1]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홍준표 대표로부터 태극기 뱃지를 받은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뉴스1]

9일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성명을 내고 “언론장악의 역사를 잊은 정당에 미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언론노조는 “더욱 황당한 것은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언론노조가 배현진 전 아나운서를 사퇴시켰다’ 등의 근거 없는 말들을 언급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언론노조는 “자유한국당이 소위 ‘언론장악’을 운운하며, 길환영 전 KBS사장과 배현진 전 MBC아나운서에 대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은 위선”이라며 “‘공영방송의 정상화’를 염원해온 국민들 앞에서 자유한국당 정권 시절의‘KBS 사장’과 ‘MBC 뉴스데스크 앵커’를 ‘피해자’로 둔갑시키려 하는가”라며 되물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행사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행사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입당 환영식에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소감을 말하고 있다. 이를 옆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바라보고 있다. 변선구 기자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입당 환영식에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소감을 말하고 있다. 이를 옆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바라보고 있다. 변선구 기자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제1야당으로서 진정 ‘언론의 독립’을 바란다면 부디 아무것도 하지 않는 방법을 추천 드린다”고 거듭 비판했다.
 
이날 입당 환영식에서 배 전 아나운서는 “약 석 달 전 정식 인사 통보도 받지 못하고 뉴스에서 쫓겨나듯 하차해야 했다”며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의 ‘자유’라는 가치가 파탄에 놓인 것 아닌가 하는 걱정과 우려를 느꼈다”며 정치권 입문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몸담았던 MBC 비롯해 국영방송이 국민방송으로 거듭나도록 깊은 고심 끝에 이 자리에 서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배 전 아나운서는“시청자에게 올려야할 마지막 인사조차도 못하고, 모든 업무 배제되고 조명창고에서 업무발령 대기상태로 기다렸다”며 “파업 불참한 동료 언론인들은 세상이 잘 알지못하는 부당한 일들을 온몸으로 감당해야하는 처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와 길환영 전 KBS 사장, 송언석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의 자유한국당 입당환영식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렸다. 배 전 아나운서가 입장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와 길환영 전 KBS 사장, 송언석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의 자유한국당 입당환영식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렸다. 배 전 아나운서가 입장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